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VR카테고리

VR기술, 콘텐츠산업에 새로운 에너지 불어넣는다

양효정기자

조회307회 댓글0건 작성일시 기사승인

한콘진, 19일 코엑스에서 ‘2018 가상현실콘텐츠산업 포럼’ 개최

VR 기술 최신 트렌드는 물론, 다양한 콘텐츠 융복합 사례까지 한눈에 확인


5G 상용화 시대를 맞은 KT의 VR 서비스 전략,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막식에서 선보인 미디어 퍼포먼스 등 다양한 VR 콘텐츠 개발 사례를 만나보는 자리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한콘진)은 오는 19일 코엑스 A홀에서 ‘2018년 가상현실콘텐츠산업 포럼’을 개최, 가상현실(VR) 콘텐츠산업의 동향과 전망을 살피며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본다.



VR과 융합으로 새롭게 탄생하는 디지털 콘텐츠… 성공사례 되짚어 발전방향 찾는다

이번 포럼은 ▲제작기술 ▲문화예술 ▲사업화 등 3개 트랙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총 10인의 국내외 전문가가 연사로 나서 시사점을 논의할 예정이다.


첫 번째 트랙 ‘가상현실콘텐츠 제작기술의 최신 트렌드와 전망’은 ▲정해운 닷밀(.mill) 대표 ▲지명구 ㈜아이오에프엑스(IOFX) 감독 ▲미치아키 나카자와(Michiaki Nakazawa) 엔타니아(Entaniya Co., Ltd.) VR렌즈 개발자 ▲로라 제임스(Laura James) 프로듀서가 연사로 나선다. 2018 평창올림픽 및 남북정상회담에서 선보인 퍼포먼스 연출과 수중 360도 촬영 등 VR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미디어아트를 소개할 예정이다.


‘문화기술의 예술적 구현을 통한 산업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열리는 다음 트랙에서 ▲한정엽 홍익대 영상대학원 교수는 홍익 MR뮤지엄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예술적 구현의 확장 가능성을 소개하고, ▲김지교 ㈜문화유산기술연구소 대표는 VR·AR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헤리티지 사례를 다룬다. 또한 남북협력 및 교류 활성화 시대를 맞이하여 ▲임동우 홍익대 건축도시대학원 교수는 북한에 대한 정보와 체험을 제공하는 웹 플랫폼 및 VR 서비스 계획을 발표한다.


VR 기술을 활용한 비즈니스 확장 전략 공개…VR과 5G·테마파크·전시의 만남

마지막 순서인 ‘가상현실콘텐츠산업 활성화를 위한 비즈니스 전략’ 트랙에서는 VR 기술을 활용해 5G 서비스, 해외 테마파크, 디지털 전시로 사업을 확장하는 전략을 발표한다. ▲이영호 KT VR사업팀 팀장은 5G 환경에서 진행 중인 KT의 VR 서비스 전략을 공개하며 ▲박수왕 소셜네트워크(Social Network Co., Ltd.) 대표는 도심형 테마파크와 VR의 융합사례를 소개한다. 이외에도 ▲김현정 ㈜티모넷 컬처사업실장은 최근 개관 보름만에 관람객 1만 명을 돌파한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 ‘제주, 빛의 벙커-클림트展’을 통해 지역관광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2018 가상현실콘텐츠산업 포럼’에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온오프믹스에서 무료로 신청 가능하며, 포럼 참가 시 19일 A홀에서 진행되는 ‘VR EXPO 2018’ 전시의 무료 참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기술본부 뉴콘텐츠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추천 0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메인 배너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