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리뷰카테고리

지포스 GTX 1660 TI 냐 아니면 지포스 RTX 20 시리즈의 막내인 RTX 2060 이냐?

드디어 엔비디아에서 튜링 아키텍쳐의 지포스 GTX 1660 이 출시되면서 다음 달에 정식으로 출시될 최하위 모델인 지포스 GTX 1650 이 출시까지 된다면 엔비디아는 신 기술이 적용된 라인업인 RTX 20 시리즈와 그리고 기존 게이밍 환경에서 높은 가격대비성능을 갖게 되는 지포스 GTX 16 시리즈가 완성된다.  이 두가지 가장 큰 차이점은 여러가지 하드웨어적인 부분 그리고 소프트웨어 게이밍 부분으로 나눌 수가 있어서 지포스 RTX 와 GTX 시리즈 경계에 위치한 이 두가지 그래픽카드가 많은 게이머들에 혼돈으로 나가올 듯 싶다.  오늘 브레인박스에서는 간단하게 이 두가지 그래픽카드를 어떤 기준으로 선택을 해야 되는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   그 전에 디앤디컴의 게인워드 지포스 GTX 1660 Ti 와 지포스 RTX 2060 를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게인워드 지포스 GTX 1660 Ti 페가수스 OC D6 6GB, RTX 2060 페가수스 D6 6GB - 디앤디컴



오늘 간단하게 소개한 그래픽카드는 디앤디컴에서 수입 판매하고 있는 게인워드의 2가지 종류 그래픽카드로 서두에서 설명을 했듯이 지포스 GTX 1660 Ti와 지포스 RTX 2060 GPU 기반의 그래픽카드이다.  제품의 가격대는 GTX 1660 TI가 35만원 대, 지포스 RTX 2060 은 42만원에 판매가 되고 있어 이 두가지 제품의 가격차이는 약 7만원 선이다. 


■ 게인워드 지포스 RTX 2060 페가수스 D6 6GB  







하나의 100mm 싱글팬과 4개의 히트파이프 그리고 짧은 길이인 16cm 정도의 길이를 갖고 있는 게인워드의 지포스 RTX 2060 페가수스 그래픽카드는 GDDR6 6GB 메모리를 탑재하고 3개의 출력 포트를 갖고 있는 엔트리 게이머들에게 적합한 스펙을 갖고 있는 제품이다. RTX 2060 GPU의 동작 속도는 기본 1365MHz 과 부스트시 1680MHz 로 엔비디아의 레퍼런스 스펙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그 외에 PCB 기판 내는 DRMOS 기반의 4+2 디지털 페이즈 전원부를 갖고 있으며 오버클럭킹이 되지 않은 제품이기 때문에 소비전력은 120W, 80 플러스 정도의 효율을 갖고 있는 500W 대 전원공급기의 8핀 12V 커넥터 하나 만을 연결하면 작동된다. 


■ 게인워드 지포스 GTX 1660 Ti  페가수스 OC D6 6GB






앞서 봤던 상위 모델인 지포스 RTX 2060 과 동일한 기판을 사용하고 있는 이 모델은 동일한 용량의 GDDR6 6GB 메모리가 장착되어 있으며 TU106 에서 몇 가지 하드웨어 코어가 제거된 TU116-400-A1 기반이 사용되었다.  이 두가지 칩셋은 핀 to 핀 호환이 되는 만큼 대부분의 주변 소자들과 출력 포트 및 입력 단자 등이 호환된다.   이 제품은 엔비디아 레퍼런스 규격 보다 높은 터보 부스트 클럭을 갖는데 최대 1815MHz 까지 작동된다.  그 외에 장착되어 있는 메모리 제조사 및 메모리의 동작 속도도 동일한 GDDR6 6GB 가 사용되었다. 


하드웨어 스펙에서의 비교



▲ 공식적인 엔비디아의 자료에 따른 묘한 경계선에 위치한 지포스 GTX 1660 Ti 와 RTX 2060 사이에는 약 70 달러 (한화로 약 8만원 내외)의 간극이 존재한다.  


이 두가지 경계에 있는 동일한 뿌리를 갖고 있는 GPU에 기본적으로 포함된 "SM 코어" 의 구성은 사뭇 비슷하면 다른 형태를 띄고 있다.  아래 엔비디아가 제공한 블럭 다이어그램을 보도록 하자. 



▲ 좌, 지포스 RTX 20 시리즈의 SM 코어 / 우, 지포스 GTX 16 시리즈의 SM 코어 블럭다이어그램  


이 두가지 코어의 블럭다이어그램을 보게 되면 엔비디아가 이번 RTX 시리즈의 핵심이라고 볼 수 있는 RT 코어와 TENSOR 코어가 GTX 16 시리즈에는 빠진 것을 알 수 있다.  그 외에 캐시 메모리의 크기 및 스케줄러 및 디스패치 유닛 등은 동일한 구조를 갖고 있다.   엔비디아의 RT 코어와 텐서 코어를 게이밍 환경에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은 약 3가지 정도로 정리될 수 있는 첫번째는 실시간 레이-트레이싱, 두번째는 인공지능이 가미된 안티 알리어싱 기법인 DLSS 마지막으로 업데이트를 통해 강화된 NVENC 디코딩 부분이다.   그리고 반대로 공통점은 이 두가지 모두 FHD 해상도 (1920 X 1080) 를 타깃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즉, 동일한 속도감의 빠른 프레임을 비슷하게 갖지만 결과적으로 다른 화질을 보여주는 새로운 기법 적용 유무로 판가름이 난다고 볼 수 있다. 



▲지포스 GTX 1660 를 출시하면서 내어 놓은 게임 레디 드라이버 418는 튜링 코어 기반 NVENC/NVDEC 의 지원이 추가가 되면서 보다 그래픽카드의 부담을 덜 주면서 빠른 성능을 낼 수 있다.  (이미지 게임레디드라이버의 릴리스 노트 중)



▲ 게임 관련 스트리머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인 OBS 스튜디오는 엔비디아의 지포스 RTX 기반의 GPU 에서 보다 빠르고 낮은 점유율로 고화질 송출이 가능하도록 녹화방식을 설정할 수 있다.  이 방법은 하나이 컴퓨터를 통해 게임을 하면서 스트리밍을 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게는 상당히 매력적인 부분이 아닐 수 없다. 


게이밍 환경에서의 차이점  


앞서 설명한 RT 코어와 텐서 코어의 영향은 정확하게 말하자면 아직 게임 내에 적용이 되지 않은 엔비디아 만의 기술이다.  그렇다보니 과연 이 기술을 우리가 표면적으로 느낄 수 있느냐는 완전히 다른 문제이다.   현재 게임 제작사들의 문제는 엔비디아에서 표준으로 밀고 있는 게임 환경을 어떻게 녹여내느냐 하는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렇다면 이 두가지 기술 즉, 실시간 레이트레싱과 DLSS 중 어떤 기술이 적용이 빠를까?   먼저 처음부터 엔비디아의 RTX 코어 기반으로 게임을 만드는 경우 최근 패키지 게임인 배틀필드V 혹은 메트로 엑소더스의 경우 이 두가지를 모두 옵션을 적용해서 속도와 화질을 즐길 수 있다.  단 게임의 개발 초기부터 이 기술을 받아들였다면 적용 범위가 비교적 넓게 설정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비교적 쉬운 편에 속한다. 




▲ 메트로 엑소더스 게임 내에 옵션을 통해 "NVIDIA RTX" 관련 옵션을 보는 것도 게이머들에게는 색다른 경험을 준다.  


하지만 반대로 현재 많은 유저들이 즐기고 있는 게임에서 전체적인 엔진의 수정을 필요로 하는 레이 트레이싱과 달리 비교적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DLSS 는 어떻게 언제 어떤 게임에 적용이 될 것인가 하는 문제만 남는다. 



▲ 작년 8월 부터 업데이트 된 엔비디아 홈페이지내 "DLSS" 관련 페이지, 초기 발표와는 달리 하단 댓글들을 보면 아직 DLSS 가 게임내 적용되지 않은 것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나 배틀그라운드도 언급은 되어 있으나 아직까지 그 적용여부는 미확정이다.  



▲ 배틀그라운드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PC 버전의 패치 노트를 보면 아이템 및 기타 게임 내 유료 아이템 등에 대한 꾸준한 상품을 내어 놓으며 게임 내 발생하고 있는 잘잘한 버그 등을 꾸준히 잡고 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게임의 속도 및 화질을 올릴 수 있는 부분에 대한 패치는 없는 듯 하다. 


그래서 게임의 전체적인 게임 엔진의 초기 부터 디자인해서 적용을 해야 하는 레이-트레이싱 보다라는 빠른 속도와 화질을 보여줄 DLSS 가 현재 게임 환경에 적용될 확율이 높은데 이는 사실 엔비디아에서 해당 게임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필요로 하는데 그 이유는 방대한 양의 게임내 화면 (프레임)을 캡쳐하여 클라우드내 별도의 연산을 통해 최적의 설정 등을 엔비디아의 게임 레디 드라이버에 적용을 시켜주고 이에 따라 게임사에서는 해당 옵션을 적용할 수 있는 별도의 패치를 해주어야 한다. 


■ 약 8만원 차이, 지포스 GTX 1660 Ti 냐 RTX 2060 이냐? 


앞에서 여러가지 설명을 통해 이번 기사를 끌어왔는데 기존의 지포스 GTX 1160 Ti 와 RTX 2060 이 레이-트레이싱 혹은 DLSS 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얼마나 빠르냐 하는 원초적인 생각을 마지막으로 해보려고 한다.  현재 엔비디아의 그래픽카드 성능 차이의 가장 기본은 쿠다 코어 흔히 SM 코어의 갯수 차이로 인한 것이다.  GTX 1660 Ti 는 1536개를 그리고 RTX 2060 의 경우는 1920개를 지녀 동일한 GDDR6 6GB 메모리를 제외하면 순수한 쿠다 코어 갯수의 차이는 384개로 약 25% 정도 지포스 RTX 2060 이 많다.  객관적으로 동일한 메모리 속도를 지녔는데 25% 나 많은 쿠다 코어 숫자를 가지고 있으면서 그 정도의 성능 차이를 내지 못하는 이유는 두번째가 바로 부스트시 동작 속도가 지포스 GTX 1660 Ti 가 빠르기 때문이다.  즉, 25% 적은 숫자의 쿠다 코어를 가지고 있지만 속도를 빠르게 작동시켜 그 작은 숫자가 갖고 있는 핸디캡을 줄였다 라는 의미이다.   그래서 보다 많은 쿠다 코어 숫자를 지니고 있지만 RTX 2060 이 큰 폭으로 지포스 GTX 1660 Ti 보다 빠르지 못한 이유이다. 


자, 이제 슬슬 이번 기사를 마무리 지어보자. 지포스 GTX 1660 Ti 냐, 지포스 RTX 2060 이냐는 피부에 와닿게 설명을 하자면 그래픽카드에 7~8만원 정도 더 투자를 하느냐 마느냐로 정리할 수 있다.  필자의 생각으로 솔직하게 기존의 지포스 GTX 10 시리즈 특히나 지포스 GTX 1070 급 이상의 그래픽카드를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보다 높은 상위 기종의  RTX 20 시리즈로 가는 것이 맞으며 지포스 GTX 1060 시리즈를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가장 접근하기 쉬운 RTX 가 바로 2060 일 듯 하다.  그리고 그 체감 속도는 적지 않게 크기 때문에 이를 추천 드리고 싶다.  


하지만 만약 전체적인 시스템을 구입하게 된다면 그리고 현재 온라인 게임을 많이 즐기는 분들이라면 지포스 GTX 1660 Ti 혹은 지포스 GTX 1660 를 권한다.  이는 아무래도 지포스 GTX 10 시리즈가 단종에 들어가 상위 모델인 1070, 1080 을 구할 수도 없으며 저렴한 가격으로 중고 장터에 판매가 되고 있는 지포스 GTX 10 시리즈의 대부분이 채굴장에 강제 노역을 하다가 온 제품들이기 때문에 불량의 확률이 높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없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싼 새 제품의 지포스 10 시리즈를 구입하는 것은 깔끔한 튜링 아키텍쳐의 가성비 제품인 지포스 GTX 1660 시리즈가 출시된 마당에 굳이 구입할 필요가 없을 듯 하기 때문이다. 







▲ 게이머들의 선택은 "현재가 중요한가? 아니면 미래가 더 중요한가? " 하는 부분으로 압축하여 고민을 한다면 조금 더 고민 해결이 빠를 듯 싶다.  


추천 0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메인 배너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