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리뷰카테고리

게이밍 기어 그 이상, 지스타 2018에서 만난 제닉스 부스

문태환기자

조회3,041회 댓글0건 작성일시 기사승인

제닉스가 지스타에 직접 단독 부스를 통해 참여하게 된 것은 벌써 회수로 세번째 이다.  지스타에서 게임사 들의 향연에서 조금씩 하드웨어 부스가 늘어가게 만든 장본인이 바로 제닉스 일 것이다.  올 해도 제닉스에서는 다양한 게임사들의 콜라보레이션을 비롯하여 스톰 게이밍 기어 및 게이밍 체어를 후원하기도 하였으며 추가적으로 제닉스의 단독 부스를 통해 자사의 전체적인 라인업을 전시하고 게이밍 마우스 및 키보드의 경우는 직접 타건을 해보고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까지도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매년 지스타에 오게 되면 볼 수 있는 "제닉스"의 부스에서는 이제는 통과의례 처럼 제닉스에서 출시한 다양한 게이밍 기어들을 만질 수 있으며 운만 좋다라면 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제닉스 제품들을 구입할 수 있다라는 것이 큰 매력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올 해에는 게이밍 기어도 기어이지만 입소문을 타 게이머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제닉스의 게이밍 체어" 역시도 다양한 제품들을 볼 수 있었으며 실제 앉아 볼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어 게이머들 사이에서 그리고 지스타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쉬어갈 수 있는 조그마한 쉼터 역할을 해주었다.   물론 전시되어 있는 제닉스의 게이밍 체어 역시 이벤트 가격으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다. 



▲ 실제 제닉스의 부스 한 켠으로 게이밍 데스크, 체어 및 게이밍 기어들로 흔히 "깔맞춤 제닉스 게이밍 기어" 환경을 느낄 수 있도록 2대의 커스텀 튜닝 시스템의 데모를 구경할 수 있었다.  2대의 시스템은 모두 AMD의 라이젠7 2700X 프로세서로 구성이 되었으며 사용된 그래픽카드는 엔비디아의 지포스 RTX 2080 Ti 였다.  이 정도의 스펙과 게이밍 기어면 내년에도 게임을 위해 업그레이드가 필요 없을 정도로 높은 하드웨어 스펙이다. 


■ KOG, 커츠펠 부스에서 만난 제닉스 게이밍 기어 






▲ KOG 커츠펠 부스에서는 제닉스의 STORMX 시리즈인 기계식 키보드와 마우스 , 마우스 패드 그리고 게이밍 헤드셋이 실제 사용되어 커츠펠 팬들에게 편안한 게이밍 환경을 느낄수 있도록 해주었다.  아무리 빠른 고성능의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가 사용이 되더라도 게이머가 직접 제어를 하는 "게이밍 기어"가 나쁘면 게임의 몰입도는 떨어지기 나름이다.  





▲ 커츠펠의 데모 시스템은 현재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인텔의 코어 i7 9700K 프로세서를 비롯하여 씨게이트의 바라쿠다 SSD 240G 모델이 사용되어 부드러운 게이밍 환경을 느낄 수 있도록 해주었다.  아울러 사용된 그래픽카드는 이엠텍의 지포스 GTX 1060 3GB 스톰 모델이었는데 에픽의 언리얼 엔진 기반으로 만들어진 커츠펠은 카툰 렌더링 방식으로 게임 이미지가 처리가 되기 때문에 엔트리 급의 그래픽카드에서도 쾌적한 게이밍 환경을 만들어 준다. 

추천 0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메인 배너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