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리뷰카테고리

드디어 등장한 엔비디아의 하이엔드 그래픽카드 지포스 RTX 2080 Ti 그리고 공홈에서 판매하고 있는 파운더스 에디션 (Founders Edition)

문태환기자

조회5,172회 댓글0건 작성일시 기사승인

엔디비아에서 출시한 차세대 그래픽카드인 지포스 시리지는 기존의 "GTX" 라는 네이밍엣 "RTX" 라는 네이밍으로 달라지면서 많은 게이머들의 가슴을 뛰게 만들고 있다.  기존의 "GTX" 가 "GAMING" 이라는 단어라고 이해한다고 하면 이번에 "RTX" 는 엔비디아의 새로운 캐치플레이스인 "GRAPHICS REINVENTED" 에서 "R"를 가지고 왔다라고 생각하면 어느 정도 맞을 듯 하다.  실제 이번 그래픽카드는 제품의 전체적인 퍼포먼스도 퍼포먼스(성능)이지만 완전히 다른 아키텍쳐와 기술을 적용한 만큼 "다시 만들다" 혹은 "재정립하다" 이번 엔비디아의 지포스 RTX 시리즈를 바라 보는 것이 좋다. 



▲ 엔비디아의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지포스 RTX 2080Ti 파운더스 에디션을 $1,199에 판매를 하고 있다.  


브레인박스에서는 다양한 그래픽카드 제조사들의 제품들을 먼저 기사를 통해 소개하기 전에 엔비디아에서 미리 샘플로 보내온 이 파운더스 에디션을 맛배기로 미리 살펴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물론 이 파운더스 에디션을 구매하는 분들보다 많은 그래픽카드 제조사들의 서드 파티 제품들을 구매하는 분들이 훨씬 많겠지만 이번에 출시된 파운더스 에디션은 전 세대의 파운더스 에디션에 비해 디테일한 부분이 무척이나 좋아졌다. 


■ 엔비디아 지포스 RTX 2080Ti  파운더스 에디션 





파운더스 에디션의 패키징 구성 및 디자인은 전 세대 파운더스 에디션과 동일했다.  정말 크게 달라진 것은 "지포스 RTX" 디자인 (뱃지) 부분이 완전히 달라졌다라는 점 정도이며 박스 아트의 이미지 멋스럽다. 그리고 조금 더 재미있는 사실은 바로 항상 레퍼런스 규격의 클럭만으로 제품을 이 파운더스 에디션을 만들었는데 이번 지포스 RTX 2080 Ti 의 경우는 코어 클럭을 레퍼런스에 비해 약 90Hz 정도 높게 출시가 되었다.  그리고 그래픽카드의 성능을 좌지우지 하는 메모리의 대역폭도 GDDR5 에서 GDDR6로 달라지면서 동일한 용량이지만 약 20% 이상 대역폭이 늘어난 것도 주목할 만 하다.




서드파티에서 동일한 칩셋을 가지고 만들어낸 그래픽카드들이 이와 다른 화면 출력 포트 종류 및 구조를 가질 것으로 보이는데 전세대의 지포스 GTX 1080 Ti와 같이 듀얼링크 DVI 가 삭제 되었다.  그래서 DVI  포트를 사용해야하는 유저들을 위한 디스플레이포트 - DVI 변환 케이블을 추가적으로 제공한다.  


그 외에 한글을 포함한 다국어로 만들어진 간단한 설치 설명서 및 보증서 등을 포함하고 있는데 이 파운더스 에디션은 구입 후 3년간 제한된 보증 기간을 갖는다. 




이제 본격적으로 해당 제품의 외형을 살펴보자면 예전 세대 제품의 경우는 통째로 그래픽카드를 넣는 정전기 방지 비닐에 그래픽카드를이 들어 있었는데  이번 세대의 지포스 RTX 제품들은 마치 애플의 아이폰 처럼 그래픽카드에 정확하게 피트가 되는 정전기 방지 비닐로 외형을 감싸고 있다.  아이패드 그리고 아이폰을 구입해 봤다면 상당히 비슷한 느낌을 받고 제품의 언패킹 체험 할 수 있겠다. 




전 세대 파운더스 에디션이 하나의 팬을 통해 그래픽카드의 전체적인 방열 및 시스템 내부의 온도까지도 신경을 써주는 "블로우 팬" 방식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 파운더스 에디션은 2개의 80mm 팬으로 그래픽카드 전체적의 열을 식히는 구조로 완전히 달라졌다.  그래픽카드의 소비전력이 250W 로 전세대 지포스 GTX 1080 Ti 와 동일하지만 보다 적극적인 그래픽카드의 쿨링이 가능해졌다라는 점은 큰 변화라고 볼 수 있을 듯 하다.





그래픽 카드의 상당에 있는 "GEFORCE RTX" 로고는 그래픽카드를 마더보드에 설치하게 되면 엔비다아 그린으로 색상이 빛나게 되는데 전세대에 비해 조금 더 밝아진 녹색으로 빛이 난다.   그리고 상단와 하단으로 방열판이 조금씩 보이며 GPU 및 GPU 주변의 메모리 및 전원부는 별도의 히트 싱크가 적용되어 있다.  그리고 이 제품이 전세대 파운더스 에디션 보다 견실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그래픽카드의 PCB 전체를 알루미늄 소재의 방열판으로 완전히 감싸, 밀봉이 되어 있다라는 점이다. 





알루미늄 소재의 방열판의 엣지는 모두 다이아몬드 컷팅을 해, 상당히 매끄러우면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앞서 설명을 했듯이 완전히 그래픽카드를 앞, 뒤, 옆으로 감싸는 구조로 설계가 되어 상당히 단단한 혹은 튼튼한 느낌을 주는데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그리고 그래픽카드 끝 부분에는 엔비다아 로고도 음각으로 멋스럽게 처리했다.



컴퓨터 케이스의 IO 쉴드를 통해 노출이 되는 부분도 역시 전세대와 달리 디테일 하게 신경을 썼는데 우선 무광 검은색으로 처리된 슬롯과 엔비디아 로고를 인쇄해 두어 외부에서도 엔비디아 파운더스 에디션이 장착되어 있다는 것을 쉽게 알아볼 수 있다.   그리고 그래픽카드의 출력 포트는 총 5개로 하나의 HDMI 2.0 포트와 3개의 디스플레이포트 마지막으로 VR 시스템과 연결을 위한 영상 출력이 가능한 USB 타입C 포트가 자리를 잡고 있다.  



그래픽카드에 장착되어 있는 2개의 쿨러는 모두 80mm  크기를 가졌는데 다른 그래픽카드 제조사들 처럼 팬에 LED가 적용이 되어 적극적인 튜닝 효과를 낼 수는 없고 그냥 보통의 팬이다.  하지만 쿨러의 블레이드는 조금 독특하게 디자인이 되어 있었는데 보다 적극적인 그래픽카드의 쿨링이 가능해 보였다. 


■ 새로운 그래픽카드 시대의 서막, 엔비디아 지포스 RTX 2080Ti 


이번에 엔비디아에서는 20 시리즈의 모든 상위 시리즈를 한타에 출시하였다.  9월에 우선 지포스 RTX 2080Ti, 2080 이렇게 2가지 제품을 출시 했으며, 다음 달 초에 추가적으로 출시될 지포스 RTX 2070 까지 포함하면 3가지 상위 기종을 한꺼번에 구입이 가능하다.  이는 지금까지 엔비디아가 80과 70 시리즈를 발표한 후 일정 기간이 지나 Ti 모델을 발표했던 전례를 없앴다.  이와 같이 출시 초기에 모든 최상위 라인업을 공개가 가능했던 가장 큰 이유는 이번 튜링 GPU 가 높은 수율로 생산이 되고 있다라는 반증이기도 하며 더 나아가 생각을 해보면 경쟁사의 제품과 이제는 경쟁할 필요가 없이 자신 만의 길을 갈 수 있다라는 자신감의 표출일 듯 하다.


보다 이 제품의 성능 그리고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는 다른 제조사들의 지포스 RTX 2080 Ti 는 오는 19일 밤에 자세하게 소개해드릴 것을 약속하면서 오늘 기사는 여기에서 마무리 짓도록 하겠다. 


 

추천 0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메인 배너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