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f35e3075db8503fc1510839fbf3a1d69_1541577
 

리뷰카테고리

PC기반 게임을 좋아하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위한 고퀄러티 이어폰, 웨이코스 씽크웨어 BA 듀얼 이어폰 (BOB X SHOCK 콜라보) "TONE 밥쇽"

문태환기자

조회4,915회 댓글0건 작성일시 기사승인

와이어리스, 흔히 블루투스를 이용한 무선 이어폰의 대중화로 인해 급격하게 제품의 가격은 하락이 되고 있지만 여전히 삼성 및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는 3.5 파이 스테레오 플러그를 기본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꾸준하게 출시하면서 고가의 하이엔드 이어폰을 구입해서 오랜 기간 사용했던 분들에게는 가느다란 희망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방수라는 이유 그리고 무선 블루투스 표준이 꾸준하게 발전을 하고 있는 이상, 유선 이어폰 등 유선 기반의 주변기기들은 현재보다는 힘이 빠지게 될 듯 하다. 


우리가 아직까지 3.5 파이 기반의 헤드셋 및 헤드폰 혹은 이어폰을 선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고가 일수록 선을 이용한 전류로 보다 원음에 가까운 손실을 줄이고 무선이 가지고 있는 치명적인 단점, 즉 무선으로 보내는 것에 대한 신호의 낮은 신뢰성 등이지만 보다 근본적인 이유는 바로 아직까지 다양한 기기에 하나의 이어폰을 좋은 음질을 즐길 수 있다라는 점이다.  즉 하나의 이어폰만을 갖고 있으면 다양한 주변기기들 콘솔, 컴퓨터, 노트북, 오디오 등 모두다 들을 수 있기 때문에 그 사용범위가 상당히 광범위 하다. 


오늘 소개할 이어폰은 바로 씽크웨이에서 야심차게 출시한, 스마트폰 및 다양한 주변기기에 스테레오 플러그를 사용하여 높은 음질인 Hi-Res 를 지원하는 BA 듀얼 이어폰 "툰 밥쇽" 이다.  과연 이 이어폰이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천천히 살펴보도록 하자. 


웨이코스 씽크웨어 BA 듀얼 이어폰 (BOB X SHOCK 콜라보) "TONE 밥쇽"  






우선 전통적인 박스 아트의 색상은 이제는 씽크웨이의 전통적인 색상이 되어버린 "검정 + 노랑" 색으로 되어 있어 멀리서 봐도 씽크 웨이의 제품이라는 것을 한번에 알아챌 수 있다.   그리고 보다 고급스러움 혹은 소비자들에게 제품 구입시 높은 제품의 만족감을 주기 위해 비닐 실링까지하여 완전 밀폐된 형태로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그리고 제품을 개봉시 "감사합니다" 라는 세레머니 카드를 동봉하여 소비자들에게 높은 만족감을 준다.




이어폰의 유닛을 충격으로 부터 잘 보호하기 위한 스폰지 재질의 완충제에는 양쪽 이어폰이 있으며 그 부분을 들어내게 되면 추가적으로 제공하는 휴대용 포지 및 다양한 크기의 이어팁, 실리콘 이어팁 등이 이어폰의 하단에 자리를 잡고 있다. 




휴대용 포지 (캐링-백)는 상당히 고급스럽게 만들어졌는데 지퍼의 손잡이도 단단하게 잡아줄 수 있도록 별도의 고무 밴드가 부착되어 있는 것도 눈에 띄였다.  그리고 그 안쪽에는 컴퓨터에 연결할 때 사용해야 하는 마이크와 음성 신호를 동시에 보내줄 수있는 "Y" 젠더가 포함되어 있다. 


블랙 & 옐로우, 보색을 이용한 강렬한 디자인  




이어폰의 케이블은 조금은 특이하게 투톤으로 처리가 되어 있는데 이어폰과 연결되는 선 부분과 스마트폰 혹은 3.5 파이 음원에 연결이 되는 플러그 부분은 패브릭 소재가 사용되어 있는데 이 케이블도 역시 검은색과 노랑색 이렇게 투톤으로 이루어져서 상당히 만족스러운 색상 디자인감을 자랑한다. 




두 개의 서로 다른 케이블 재질로 만들어진 이 이어폰은 음원 기기와 연결하는 부분은 패브릭 소재의 케이블로 처리가 되어 있으며, 음원기기에 연결되는 스테레오 플러그는 약 120도 정도 휘어져 있는 형태로 스마트폰 사용시 케이블의 꺽임으로 인한 플러그 불량을 최소화 하게 디자인 되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스마트폰 케이스를 사용하고 있더라도 넉넉하게 그리고 잘 빠지지 않게 피트가 된다라는 점이다.  그리고 연결 부분에 사용된 패브릭 케이블은 많은 분들이 알고 있다시피 선 꼬임을 최소화 해준다.  



이어폰 유닛으로 가는 케이블과 패브릭 케이블 사이에는 단단하게 고무 소재로 마감을 해두어 이 부분에서 생길 수 있는 단선 불량을 최소화 하고 있다. 



이어폰 쪽의 케이블은  TPE 소재의 케이블이 사용되었는데 아무래도 이어폰과 연결이 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상당히 유연해야 하기 때문에 이 케이블로 처리가 된 듯 했다.  




이어폰의 컨트롤러 부분 (리모콘)은 볼륨 조절 및 통화 등의 멀티 펑션 키를 포함한 3개의 키가 자리를 잡고 있으며 그 후면에는 마이크가 자리를 잡고 있다.  이어폰 유닛 부분에서 약 10cm 정도 떨어진 부분에 리모콘이 위치해 있기 때문에 음성 통화시 깔끔한 음질을 통화 상대방에게 전달해 준다.


■ Hi-Res 인증, 듀얼 드라이버, 케플러 케이블 모든 소재의 고급화  



우선 이 이어폰의 가장 최고의 장점은 바로 2개의 6mm드라이버 유닛을 사용하여 하나의 작은 크기의 드라이버를 사용하고 있는 비슷한 가격의 다른 이어폰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음과 저음 특히나 저음 부분에서 가장 큰 장점을 보인다. 그래서 국내에 많은 분들이 일반적으로 저음을 좋아하기 때문에 막귀를 가진 분들이라면 첫 대면을 했을 때 상대적으로 괜찮은 이어폰이라고 느낄 수 있다.  약간의 팁을 드리자면 스마트폰을 통해 이 이어폰을 사용하고자 할 때는 가능하면 플랫 혹은 락 등 고음을 강조하는 음장을 선택하면 보다 풍부한 최적의 음질을 느낄 수 있다. 



이 어어폰에 있는 2개의 드라이버 유닛 외에 음질을 최종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바로 BA (발랜스 아마추어) 인데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2개의 드라이버를 통해서 들리는 저음을 걸러주며 저음의 강조로 인해 상대적으로 약해진 고음역대를 보강해 주는 역할을 해 결론적으로 Hi-RES 음질을 느낄 수 있는 구조이다.   이를 통해 이어폰이 가지고 있는 하드웨어 적인 피지컬은 상당히 안정적이며, 고-비트레잇의 음원 그리고 이를 잘 표현해주는 플레이어 혹은 스마트폰이 있다 라면 최고의 음질을 느낄 수 있다. 



그 외에도 아무리 좋은 드라이버 유닛을 사용하더라도 음원에서 충실하게 보내주는 신호를 확실하게 전달하기 위해서 저가의 케이블이 아닌 24개의 구리선과 400D 규격을 갖고 있는 캐블라 케이블을 사용했다는 점인데 이로 인해 얻을 수 있는 장점은 위 이미지에서 볼 수 있듯이 높은 내구성 및 안정적인 전기 신호의 전달 이며, 구리가 많이 사용된 선의 최대 단점은 장기가 사용시 뻣뻣하게 굳어진다는 점인데 캐블라 케이블이 이 단점을 극복해 장기간 사용을 해도 항상 유연한 케이블 상태를 유지한다.





 

일반적인 스마트폰 사용자도 그리고 게이머도 고려한 Hi-RES 지원 이어폰


씽크웨어의 홈페이지에서 해당 제품의 상품정보를 보게 되면 이 제품이 많은 유튜브 크레이이터들과 BJ 분들이 직접 사용하고 있다라는 일종의 셀럽 들의 인증샷 등의 다양한 사진들을 볼 수 있다.  이런 유명한 분들이 당연히 고가의 제품 혹은 값비싼 명품 등을 사용하겠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실제 이 제품이 가지고 있는 가격대가 5만원 대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상당히 놀랍다.  방송을 촬영하는 크리에이터에게 저렴한 제품이지만 이렇게 방송에서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높은 가격대비 성능을 보여준다라는 의미로 이해하면 좋을 듯 하다.




장기간은 아니지만 이 이어폰을 스테레오 플러그가 남아 있는 아이폰6s 와 삼성의 최신 스마트폰인 노트9 를 통해 들었을 때, 솔직하게 이야기 하자면 아이폰의 음질이 조금 더 괜찮게 느껴졌다.  하지만 Flac 무손실 음원으로 들었을 때는 노트9이 월등한 음질을 보여주었다.  상당히 해상도가 높은 즉 여러 악기들의 소리들이 분리가 되어서 입체적으로 느껴졌는데 특히나 현악이 많이 들어간 음원이 보다 투명하고 깔끔한 음색을 보여주었다.   


사실 이 제품을 보다 완벽하게 즐기려면 아무래도 소니 계열의 스마트폰 들이 Hi-Res 를 지원하기 때문에 이를 사용하는 것이 최적의 궁합이지만 만약 안드로이드 기반의 갤럭시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하면 스마트폰에서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플레이어 그리고 MP3 보다라는 무손실 음원인 "FLAC" 으로 듣는다면 천상의 궁합을 보이는 제품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물론 무손실 음원이 가지고 있는 큰 용량을 담을 수 있는 플래시 메모리를 꼽아야 겠지만 말이다.



그 외로 노트북과 컴퓨터에서도 포함되어 있는 젠더를 사용하여 연결을 하게 되면 "마이크+이어폰"를 동시에 사용이 가능한데, 이를 통해 방송 및 게이밍을 할 때 최적의 음질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노트북 사용자들은 크게 문제가 없을 듯 한데, 반대로 컴퓨터에 연결하여 사용하고자 하는 분들은 포함되어 있는 "Y" 젠더 케이블이 조금 짧은 편이어서 이 제품이 가지고 있는 120cm 정도의 길이로 해도 모자란 느낌이 있었다.  애써 이 제품의 단점을 찾고자 한다면 이 정도의 단점 정도를 찾을 수 있을 듯 하다.  


하지만 이 제품이 갖고 있는 높은 하드웨어 셋업을 가진 이어폰 및 고급스러운 이어팁, 포지 등과 마지막으로 2개의 드라이버와 하나의 BA를 통해 고음질 Hi-RES 를 느낄 수 있다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 제품이 갖고 있는 5만원 대의 가격을 하나로 모두를 용서할 수 있지 않을까?  

추천 0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메인 배너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