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리뷰카테고리

높은 가성비를 지닌 RGB 게이밍 마우스, 웨이코스 씽크웨어 CROAD M360 WHEEK

이원경기자

조회11,064회 댓글0건 작성일시 기사승인

컴퓨터 입력기기 중에서 지금까지 윈도우의 탄생과 함께 장기간 판매가 되고 있는 제품은 바로 "마우스"일 것이다.  이 마우스는 최근들어서 "게이밍" 이라는 단어와 "RGB" 란 단어와 함께 합쳐져 다양한 제품들이 나오고 있다.   오늘 소개할 마우스는 씽크웨이 CROAD M360 WHEEK 게이밍 마우스이다.  이 마우스가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천천히 살펴보도록 하자.


웨이코스 씽크웨어 CROAD M360 WHEEK  




 

● 센서 : 3세대 PIXART 3360 센서

● 클릭 스위치 : 옵론 

● 형태 : 오른손 잡이
● DPI : 200 ~ 24,000 DPI 

● 특징 : 소프트웨어 매크로, 버튼의 커스터마이즈, RGB LED 온/오프 스위치, 추가적인 2개의 컨트롤 피트 세트 제공



마우스의 상판 중앙에는 휠 버튼과 마우스 센서의 DPI를 바꿀 수 있는 버튼이 자리 잡고 있다.  휠의 느낌은 소음이 약간 있는 편이긴 하지만 단계적으로 부드럽게 작동한다.  






마우스 상단의 휠과 DPI를 버튼을 감싸고 있는 하이그로시 처리 된 부분 외에 모두 무광 UV 코팅이 된 재질로 만들어져서 미끄러움이 상대적으로 적으며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전 세대 휙 마우스와 비슷한 "검은색 + 노랑색" 조합으로 만들어져서 색감적인 매칭은 상딩히 훌륭했으며 제품의 마감 상태도 좋았다. 




마우스의 바닥면은 총 3군데에 별도의 패드를 부착해 두어 마우스의 작동시 마우스 패드와 적당한 마찰감을 주며, 하단에는 마우스의 RGB LED 를 켜거나 끌 수 있는 스위치를 가지고 있다. 



추가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2가지의 스피드 패드는 사용자의 취향에 맞게 마우스 바닥면에 총 3군데 붙일 수 있다.  제품을 구입했다면 일단 그대로의 상태에서 마우스를 사용하다가 자신에게 맞는 마우스의 슬라이딩을 보인다면 추후에 붙여서 사용해 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마우스의 케이블은 패블릭 소재로 만들어 졌으며 USB 포트에 연결하는 전형적인 마우스 형태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노이즈 필터도 적용이 되어 있어서 보아 안정적으로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다.  케이블의 길이는 1.8 미터 정도로 넉넉한 편이며  마우스 내부에 포함되어 있는 20g 내외의 무게추를 포함하여 케이블 무게를 제외한 제품의 전체 무게는 100g 정도로 상당히 가볍고 경쾌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적당한 가격과 화려함을 겸비한 웨이코스 M360 휙 게이밍 마우스  


대부분의 게이밍 마우스들은 이제는 기본적으로 PIXART 의 센서와 옵론사의 스위치로 통일이 된 듯 하다.  그래서 그런지 초보 게이머들은 성능 자체가 상향 평준이 되어 있는 만큼 게이밍 마우스의 기본적인 핵심 부품은 동일하기 때문에 게이밍 마우스를 구입할 때 초기 제품의 불량이 적고 추후에 발생할 수 있는 제품의 불량으로 인한 빠르고 철저한 사후지원 서비스가 좋은 업체를 선호한다. 



그 관점에서 본다면 웨이코스의 믿을만한 사후 지원 서비스는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편인데, 그 이유는 마우스의 특성상 제품의 내부적인 수리 보다라는 불량이 발생했을 때 빠르게 1:1 교체를 해주기 때문이다.   현재 이 제품은 오픈 마켓을 통해 2만원 중 후반대에 판매가 되고 있으며 보상 보증기간 1년을 갖는다.   






 


추천 0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메인 배너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