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리뷰카테고리

슈퍼마이크로가 말하는 최고의 B250 칩셋 메인보드, 슈퍼오 C7B250-CB-ML 에스티컴

문태환기자

조회39,461회 댓글1건 작성일시 기사승인

AMD와 인텔 프로세서는 하이엔드 프로세서에서 1차적인 싸움에 이어서 이제는 전면전 양상으로 치달으면서 주력으로 판매를 하고 있는 퍼포먼스 급의 프로세서까지 전선을 확대해갈 전망이다.  이 싸움에서 누가 이길 지는 오직 소비자들 그리고 게이머들만 알고 있지만 이를 위해서는 프로세서 외에 괜찮은 성능과 외형을 가진 메인보드의 조력이 필수이다. 


그 중에 최근 새롭게 국내 시장에 판매하기 시작한 슈퍼마이크로의 게이밍 서브 브렌드인 "슈퍼오"는 예전 슈퍼마이크로의 전통적인 안정성의 DNA를 이어받으면서 조금씩 이지만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듯 하다.   오늘 브레인박스에서 소개할 메인보드는 현재 7세대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하기 많은 분들이 선호하는 B250 칩셋 기반의 메인보드인 슈퍼오 C7B250-CB-ML 이다. 과연 이 메인보드가 어떤 특징을 갖고 있는지 천천히 살펴보도록 하자. 




 

에스티컴, 슈퍼오 C7B250-CB-ML 자세히 보기




메인보드의 포장 상태는 간단한 정전기 방지 비닐과 함께 혹시나 보관 중 혹은 이동 중에 생길 수 있는 습기로 인해 메인보드에 발생할 수 있는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별도의 실리카겔 (습기 제거 약품)을 동봉하고 있다.  조금은 작을 수 있는 부분이지만 조금이라도 소비자들의 손에 가기 전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예방하려는 노력이 엿 보인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IO 쉴드와 한글 메뉴얼 그리고 "ㄱ" 형태의 SATA3 케이블을 동봉하고 있다. 





슈퍼마이크로의 근간 자체는 아무래도 고성능, 안정성에 바탕을 둔 워크스테이션과 서버 제품군 들이다.  이 제품들은 아직도 전통적은 일부 세팅은 점퍼를 통해 이루어 지는데 이 부분이 이 메인보드에 흔적처럼 남아 있다.  실제 이 점퍼의 역할을 바이오스의 복구와 바이오스의 클리어 등에 사용이 되고 있다. 이런 부분들은 사실 메인보드의 바이오스 혹은 소프트웨어를 통해서도 지원이 가능하지만 이 처럼 점퍼를 쓰는 이유는 확실하게 세팅을 고정시키기 때문이다.  필자의 경우는 이런 부분이 메인보드의 안정성 확보에 아직까지도 많은 도움이 된다라고 믿는다. 




메인보드의 전원부는 저렴한 제품이 12V 4핀 전원을 입력 받는 것에 비해 24핀과 8핀을 입력 받은 형태이다.  7세대 코어 i7 프로세서의 경우는 소비전력이 하위 제품들보다 높은데 아무래도 이런 8핀 설계가 안정성 확보의 관점에서 본다면 좋다. 



인텔의 200 시리즈 칩셋은 대부분 최대 64GB 까지 메모리 확장이 가능하다.  아직은 비싼 16GB 메모리 4개를 꼽아야 가능한 용량인데 아직은 고가이기 때문에 64GB 용량을 사용하는 분들은 그렇게 많지 않을 것이다.  메모리 슬롯은 색상은 검은색과 붉은색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동일한 용량과 스펙을 갖는 제품을 같은 색 메모리 슬롯에 인스톨하게 되면 듀얼 채널로 작동을 한다.   그리고 Z270 칩셋과 달리 오버클럭킹 메모리를 지원하지 않지만 XMP를 지원하는 메모리를 인스톨 한다면 메인보드 바이오스 상의 설정을 통해 보다 빠른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 




사운드 코덱과 랜 컨트롤러는 완전히 검증이 된 "리얼텍"과 "인텔"의 조합이 사용되었다.  물론 저렴한 메인보드의 경우 2개가 모두 리얼텍 제품을 사용하지만 인텔 랜 컨트롤러의 경우 단가적으로 리얼텍 제품보다는 비싼 편이기 때문에 중급 메인보드 들에서 많이 사용된다.   사운드 코덱은 ALC888S 로 8채널 (7+1)를 지원하는 중간 등급의 사운드 코덱이다.  그리고 사운드 코덱 주변으로 니치콘의 오디오용 캐패시터가 사용된 것이 눈에 띄인다.   마지막으로 인텔의 랜 컨트롤러는 i219v 칩셋으로 최대 기가비트 랜 속도까지 지원한다.



프로세서 주변의 전원부는 3+1 페이즈 구조의 전원부 설계를 갖고 있으며 모스펫 등의 소자들의 열을 식히기 위히 네이티브 알루미늄 방열판이 장착되어 있다.  전원부의 설계 자체는 크게 경쟁사들의 제품과 차이는 없다. 



인텔의 7세대 프로세서와 200 시리즈 칩셋을 사용하면 추가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주변기기 중에 하나인 옵테인 메모리는 이 메인보드에서 사용할 수 있다.  옵테인 메모리를 장착할 경우에는 필히 7세대 카비레이크 기반의 프로세서에서만 작동이 가능하며 6세대 프로세서의 경우 이 메인보드를 사용하는데 문제가 없으나 옵테인 메모리를 사용할 수 없다.  그리고 B250 칩셋 기반의 메인보드들 중에 2개의 M.2 슬롯을 갖고 있는 제품들이 있는데 이런 경우 NVMe + SATA3 이런 조합을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 메인보드는 NVMe 타입의 SSD 만 사용이 가능하다.



이 메인보드는 1개의 PCIe 16배속 슬롯과 4배속 그리고 1배속 PCIe 슬롯 각각 하나 씩을 갖고 있다.  최근 메인보드들의 유행 중에 하나는 무거운 그래픽카드를 보다 안정적으로 지지 및 접촉을 위해 스틸 기반의 PCIe 16 배속 슬롯을 많이 채용한다라는 점인데 이 메인보드는 이를 지원하지 않고 있다.  추후에 이런 부분을 보다 보강한다면 많은 사용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이 메인보드는 상위 칩셋인 Z270 칩셋과 동일한 숫자의 6개의 SATA3 포트를 갖고 있다.  필자가 생각하기에 가장 이상적인 위치에 SATA 포트가 위치하고 있는데 이는 긴 형태 (예를 들자면 지포스 GTX 1070 이상 급) 의 그래픽카드를 장착할 경우 그 아래 SATA 포트가 위치하고 있는 메인보드들이 생각보다 많아 SATA 주변기기를 장착하는데 불편함을 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제품은 상당히 옆쪽으로 좋은 자리에 위치를 해두어 긴 형태의 그래픽카드를 꼽더라도 간섭이 없다.



많아도 많아도 부족함이 없는 USB 포트는 이 메인보드 상에서 온보드로 각기 2개의 USB 3.0과 USB 2.0 포트를 지원한다.  이 USB 포트를 통해 케이스와 외부 주변기기를 안쪽에서 바로 연결할 수 있다. 



후면의 IO 쉴드는 인텔 프로세서의 내장 그래픽 코어를 위해 DVI, HDMI, 디스플레이 포트 등을 지원하며 사운드 출력의 경우는 광출력과 7.1 채널을 지원하는 5개의 3.5 파이 스테레오 플러그를 갖고 있다.  또한 PS2 키보드, 마우스를 위한 포트와 USB 3.0 포트 4개, USB 2.0 포트 2개를 갖고 있다. 


슈퍼오의 주력 메인보드가 될 C7B250-CB-ML 


간단한 프리뷰를 통해 B250 칩셋 기반의 슈퍼오 C7B250-CB-ML 메인보드의 장, 단점을 살펴봤다.  전체적인 이 메인보드의 총평을 하자면 굳이 잡을 흠도 굳이 크게 볼 외형적인 화려함도 없는 무난한 메인보드이다.  하지마 여기 저기에 숨어 있는 서버의 기술들이 녹아 있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전체적인 메인보드의 레이아웃일 것이다.  위 사진에서 보면 메인보드 전체적으로 모든 소자 및 칩셋 그리고 부품들이 모여있지 않고 일정 거리를 두고 잘 흩어져 있다라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처럼 약간의 거리를 두고 설계하는 것이 노이즈 등의 외부 간섭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만 이는 기술적으로 해결을 슈퍼마이크로 측에서 한 것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을 듯 했다.  이런 설계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4년 이라는 긴 사후 지원 기간을 갖는다는 것 역시 이런 자신감에서 나온 것이 아닐까 싶다. 


그러나 필자가 아쉬움을 갖고 있는 부분들은 국내의 빠른 시장 변화에 대한 떨어지는 대응력이다.  아직 슈퍼오 홈페이지에서는 옵테인 메모리를 대응하는 메인보드 바이오스가 하나도 나오지 않은 상태이다.  물론 옵테인 메모리가 시장에 풀리는 시점이 국내의 경우 4월 말 이라고 하지만 에이수스 및 기가바이트 등 주요 메인보드 제조사들이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것에 비해 너무 더디다.  이런 부분을 슈퍼마이크로 측에서 개선하지 않는다면 국내의 많은 유저들의 까다로운 입맛에 맞추기가 쉽지 않을 듯 하다. 


 

추천 2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comment(1)

비피님의 댓글

회원이미지
댓글의 댓글 비피

슈퍼오 메인보드도 꼭 한번 사용해봐야겠습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