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리뷰카테고리

[2017 서울모터쇼] 가장 빠르고 멋진 스타일리쉬 세단 2017 뉴 파나메라 4S, 포르쉐 부스를 찾다.

문태환기자

조회34,264회 댓글0건 작성일시 기사승인

가장 빠르고 멋진 스타일리쉬 세단 2017 뉴 파나메라 4S, 포르쉐 부스를 찾다. 


포르쉐에게 지난 2016년 많은 부분에서 성과를 내었다.  전세계적으로는 포르쉐는 약 238,000 대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그 중 국내에서는 3,100 대를 판매하여 국내 시장 시장의 판매 비율이 약 13% 정도로 추정이 되었다.  이 정도의 수치는 한국의 인구 숫자에 비하면 상당히 높은 판매 수치를 보인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대해 포르쉐코리아 대표인 마이클 키르쉬는 다방면적으로 국내에 직, 간접 인프라의 확충 및 용산에 올해 안에 오픈하게 될 매장과 새롭게 출시될 뉴 파나메라에 대한 큰 기대감을 밝혔다.  2017 서울 모터쇼에 신형 파나메라 라인과 911 GTS 모델 등 4종의 코리아 프리미어를 포함, 총 12종의 차량을 출품했다.




 

마이클 키르쉬 대표는 작년 눈부시게 성장한 포르쉐에 판매량에 대하여 깊은 감사를 표시했으며, 조만간 완공될 5,400 평방미터의 여주 신규 부품물류센터 오픈, 전국 차원의 딜러망 마지막으로 포르쉐 공식 인증 중고차 사업 확대 등 국내 업계의 적극적인 경영 투자와 함께 한국 사회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사회 공헌 활동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모터쇼에서 국내 최초 공개된 신차 중 메인 무대는 신형 파나메라 라인의 '파나메라 터보(Panamera Turbo)'가 차지하였다.  신형 파나메라는 럭셔리 세단의 편안한 주행과 순수한 스포츠카의 서킷 성능, 이 두 가지 대조적인 특징을 가장 완벽하고 조화롭게 결합한 '4도어 스포츠 세단'이다. 2009년 출시된 1세대 파나메라는 전 세계적으로 15만대를 이상을 판매하며 포르쉐의 럭셔리 스포츠 세단 세그먼트 진출을 성공적으로 이끈 모델이다.



신형 파나메라는 럭셔리 세단의 편안한 주행 성능과 강력한 스포츠카의 서킷 성능을 모두 반영해 설계한 4도어 스포츠카다. 엔진과 변속기를 완전히 재설계하고 섀시의 완성도를 높였으며 실내 디스플레이를 추가하는 등 대대적인 변화를 주었다. 특히, 파나메라 터보는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를 7분38초만에 주파하는 기록적인 랩타임으로 가장 빠른 럭셔리 세단으로서의 탁월한 주행성능을 증명했다.



기존보다 차체가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신형 파나메라는 포르쉐의 디자인 아이콘 911 스타일과 연계된 포르쉐 특유의 플라이라인을 통해 더욱 세련되고 역동적인 실루엣을 갖췄다. 다이내믹함을 강조한 프로포션, 매끈한 숄더라인, 길어진 오버행, 전면에 하나로 이어지는 블랙색상의 긴 바, 더욱 커진 공기 흡입구, 스포티한 측면, 과감한 유선형의 루프 라인은 보다 스포츠카다운 디자인을 완성했다.

터보와 4S모델은 더욱 강력해진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과 더불어 새로운 8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PDK)를 장착해 퍼포먼스 뿐 아니라 연비와 CO2 배출량을 개선했다.


포르쉐 코리아, 2017 서울 모터쇼에서 최신 라인업 공개 및 브랜드 성장 전략 발표


신형 V8 바이터보(bi-turbo)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신형 파나메라 터보는 최고출력 550마력으로 기존 모델 대비 30마력이 증가했으며, 최대토크 78.5kg.m를 발휘한다. 고출력 토크 수치를 통해 연료 소모 절감 및 배기 수준 감소 등 일반적으로 상충되는 변수들을 조화롭게 구현하는 탁월한 기술적 구조의 모듈식 하이테크 세대의 V8 엔진으로0 에서부터100 km/h 까지를 3.8초 만에 도달이 가능하며 최고 속도는 306 km/h 다.


액티브 4륜 구동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되는 신형 파나메라 4S는 V6 가솔린 엔진을 장착해 기존 모델 대비 20 마력 증가한 440 마력의 출력을 발휘하며, 최대 56.1 kg.m의 토크를 전달한다. 가솔린 직분사를 위한 연소실 내 인젝터는 V8 엔진과 같이 중앙에 배치되었으며 중앙에 위치한 고압 인젝션 밸브로 연소 성능을 크게 개선하여 높은 연비효율을 이룸과 동시에 민첩한 반응성까지 실현했다.

정통 모터스포츠 기술력에 뿌리를 둔 포르쉐 고유의 '하이브리드' 철학은 지속 가능성은 물론, 한층 더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를 탄생시켰다. 강력한 퍼포먼스, 럭셔리한 승차감과 탁월한 효율성을 모두 갖춘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918스파이더와 마찬가지로, 전기 모터와 터보차저를 기반하고 있으며 최대 50km까지는 무공해 전기 모드 주행이 가능하다.



포르쉐 코리아, 2017 서울 모터쇼에서 최신 라인업 공개 및 브랜드 성장 전략 발표


섀시(chassis) 또한 럭셔리 세단의 편안한 주행과 스포츠카의 성능을 모두 반영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알루미늄 더블위시본 서스펜션에3개 챔버 에어 서스펜션(chamber air suspension), 전자 섀시 관리 시스템 '4D 섀시 컨트롤(4D Chassis Control)’,' 리어 액슬 스티어링(rear axle steering, 국내옵션사양) 등의 새로운 기능들이 탑재되었다. 또한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가 포함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으로 정교한 핸들링과 정숙한 주행이 가능하다. 


신형 파나메라의 인테리어는 미래지향적인 방식으로 재해석되었다. 블랙 패널 디스플레이(Black Panel Surface) 및 인터렉티브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및 태블릿과 같이 차량 제어에 대한 실질적 요건에 맞추어 선명한 화질과 스마트폰과 같은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또한, 스마트 디바이스와 같은 직관적인 작동법을 제공하는 포르쉐 신형 어드밴스드 콕핏(Porsche Advanced Cockpit)으로 커뮤니케이션의 편리성과 보조 시스템의 활용도가 더욱 향상됐다. 터치 컨트롤이 가능한 디스플레이로 운전자뿐 아니라 앞뒤좌석 동승자들까지도 고려했다. 이 밖에도 멀티터치 제스처 컨트롤을 통해 조작하는 12인치 터치 디스플레이가 포함된 새로운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PCM), 한국형 최신 내비게이션, 애플 카플레이 등 다양한 신형 테크놀로지가 적용됐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더욱 강력해진 신형 911 GTS 모델도 코리아 프리미어로 공개됐다. 정통 스포츠카 브랜드로서 포르쉐의 유전자를 그대로 보유한 신형 911 GTS 모델은 6기통 수평대향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해, 기존 모델 대비 향상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특히, 포르쉐 듀얼 트랜스미션(PDK)와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탑재한 ‘911 카레라 4 GTS 쿠페'는 포르쉐 911 라인업 중 가장 빠른 모델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단 3.6초가 소요된다.

포르쉐 코리아 마이클 키르쉬 대표는 “포르쉐 코리아에게 있어 2017년은 변화의 원년으로, 한국시장을 대상으로 더욱 적극적인 경영 투자를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이번 서울 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로 공개된 신차와 함께 지속 가능한 성장, 혁신적인 제품과 새로운 세그먼트의 개발, 고객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는 프리미엄 제품과 서비스 구축을 통해 독보적인 스포츠카 브랜드서의 위상을 정립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포르쉐 코리아는 이번 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인 신형 파나메라와 GTS 모델을 포함해, ‘911 터보 S’, ‘911 타르가 4’, ‘718 박스터 S’, ‘718 카이맨 S’, ‘카이엔 디젤 플래티넘 에디션’, ‘마칸 GTS’, ‘919 하이브리드 레고 카’ 등 총 12종의 다양한 라인업으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마칸, 카이엔을 시작으로 카이맨, 박스터 그리고 911 GTS 까지 다양한 포르쉐 주력 모델들을 한 눈에 


국내에서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포르쉐이지만 실제 공도상에서 이런 멋진 컬러를 갖고 있는 다양한 차량의 모습을 한 눈에 모두 관람할 수 있다라는 것은 사치일 수도 있겠다.  부스 입구에 있는 모델은 포르쉐의 간판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911의 GTS 버전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추천 0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comment(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