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전세계 공공부문 리더, 10월 열리는 ‘엔비디아 GTC 2020’서 인공지능 정책 논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이원경기자 작성일시20-09-15 13:15 기사승인20-09-15 13:31 조회3,738댓글0

뉴스 본문

AI 컴퓨팅 기술 분야의 선두주자인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오는 10월 5일부터 9일(미 현지시간)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엔비디아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TC)에서 전세계 공공부문 리더들이 참석해 인공지능(AI) 정책에 대해 논의하는 공공부문 서밋(Public Sector Summit)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GTC 공공부문 서밋에는 글로벌 AI 정책과 인프라, 데이터 사이언스, 오토노머스 머신, 대화형 AI, 예방적 보수관리(preventative maintenance), 엣지 컴퓨팅, 사이버 보안 등 40여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주요 연사로 미 의회의원 3명과 미 연방 통신위원회(FCC) 위원장이 참석 예정이며, GTC의 국내 공공부문에는 광주과학기술원(GIST), 연세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에서 세션을 진행한다.


또한, 액센츄어(Accenture), 부즈 앨런 해밀턴(Booz Allen Hamilton), 카네기멜론대(Carnegie Mellon University), 인큐텔(In-Q-TEL), 록히드마틴(Lockheed Martin),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미 항공우주국(NASA), 미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인도 국가개혁위원회(NITI Aayog),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랜드연구소(RAND Corporation), 스코틀랜드 국가 데이터 연구소(Scotland’s National Data Lab), 스탠포드대(Stanford University), 플로리다대(University of Florida), 미 공군(U.S. Air Force), 미 국방정보국(DIA)의 리더들이 참여한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