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유니티 코리아, 삼성중공업과 MOU 체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양효정기자 작성일시20-01-20 09:47 기사승인20-01-20 09:50 조회538댓글0

뉴스 본문

유니티 엔진 기반으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 선체 무도면 프로젝트 구현

2D 도면을 3D 모델링으로 대체해 태블릿 PC 및 3D 뷰어로 간편하게 확인 가능

MOU 통해 유니티 엔진의 최신 기능 및 기술 제공, 추후 마케팅 협력 예정


유니티 코리아(대표 김인숙)가 국내 굴지의 중공업 기업과 손잡고 선박 건조 작업 과정에서 설계 작업을 혁신하고 야드 현황을 Digital Twin으로 구현하기 위한  프로젝트에 나선다.



유니티는 삼성중공업 주식회사(대표 남준우)와 ‘다양한 시각화 및 선체 가상 조립 개발 내재화에 관한 상호협력 의향서’를 체결했다.


삼성중공업은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전세계 시장에 1천여 척의 선박을 공급해 왔다. 최근에는 4차산업 기술을 이용하여 설계/생산 작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이번 협약은 선박 설계 과정에서 유니티 엔진을 활용해 기존의 선체 2D 도면을 3D 모델링과 사전 시뮬레이션으로 대체함으로써 작업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선체 무도면 프로젝트’를 위해 체결됐다.


기존 작업 현장에서는 선박의 3D 모델을 다시 2D로 출력한 도면을 활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무도면 시스템이 적용되면 유니티로 제작한 3D 모델을 조선소 현장에서 태블릿 PC 및 3D 뷰어로 간단히 확인하며 가상 조립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3D 모델에 의견을 추가하거나 수정한 내용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어서 생산성을 높이고 건조 비용과 시간을 혁신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의장 부분의 설치도와 제작도를 2D도면 출력없이 3D모델을 활용하여 생산현장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개발, 적용하고 있으며, 금번 유니티와의 협력을 통해 선체 부분의 조립도까지 확대 개발,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무도면 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술 협력 및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유니티에서는 유니티 엔진의 최신 기능 및 기술, 활용 노하우를 제공하게 되며, 양사는 추후 유니티 기반의 최종 결과물이 탄생할 경우 마케팅을 위한 협력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유니티를 활용한 무도면 시스템이 조선소에 적용되면 기존 작업 과정에서 불편했던 점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유니티의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삼성중공업이 더욱 높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 ICT융합기술센터 박진형 센터장은 “삼성중공업은 국내 대표 조선해양 기업으로써 생산성과 효율성을 향상할 수 있는 ICT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유니티와의 협력을 통해 설계 작업 과정을 대폭 개선하고 생산에서는 일하기 편한 차세대 조선소 구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