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웹젠 자회사 ‘웹젠드림’, 장애인 표준사업장 인증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양효정기자 작성일시19-05-10 09:37 기사승인19-05-10 10:31 조회354댓글0

뉴스 본문

웹젠, 바리스타 교육이수 장애인 10명 직접 채용해 사내 카페 운영

웹젠드림, 안정된 장애인 일터 마련/ 직무 개발 및 장애인 고용 늘릴 것

웹젠, ‘청소년 코딩공작소 with 웹젠’ 등 사회공헌사업 계속 확대해 갈 것


웹젠(대표 김태영)의 전액 출자로 설립된 자회사 ‘웹젠드림’이 장애인 표준사업장 인가를 받았다.



웹젠드림은 어제(5월 9일), 판교의 웹젠 본사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장애인 표준사업장 인증서를 전달받았다.


웹젠이 장애인 고용을 위해 지난해(2018년) 설립한 자회사 웹젠드림은 약 3개월의 준비 기간을 거쳐 올해(2019년) 3월, 바리스타 교육과정을 이수한 발달장애인 10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사내카페 ‘꿈꾸는 숲’의 운영을 시작했다.


웹젠드림은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고용을 목표로 설립됐다. 우선 사내 카페 운영을 첫 사업으로 시작했으며, 앞으로 직무개발과 더불어 장애인 고용을 늘려갈 계획이다. 


또한, 장애인 고용의 확대와 안정을 기반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한 공익적 성격도 확대해 간다.


한편, 웹젠은 올해(2019년)에도 청소년 교육지원사업인 '청소년 코딩공작소 with 웹젠'과 ‘토닥토닥 마음교실’ 등 다년간 지속해 온 사회공헌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청소년 코딩공작소 with 웹젠'은 2017년 10월부터 웹젠이 분당판교청소년수련관에 운영을 위탁해 웹젠의 기부금으로 조성 및 운영되는 교육공간이다. 매년 전달되는 기부금으로 회사의 소재지인 성남지역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IT 및 소프트웨어 관련된 수업이 열린다.


해당 시설과 이곳의 프로그램은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경기 꿈의 학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으로부터 ‘창의융합 선도기관’에 선정되는 등 지역과 기업이 연계하는 사회공헌사업의 모범적인 성공사례로 꼽히고 있다. 지난해에만 약 4천명의 청소년들이 웹젠의 코딩 및 게임개발 교실을 거쳐 갔다.


웹젠은 올해에도 교육대상 인원을 늘려 코딩 및 UA(Unplugged Activity, 컴퓨터없이 하는 사고력활동)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웹젠의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기업홈페이지 내 사회공헌 안내 ‘함께하는 웹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