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델핀, 사용자 맞춤형 헤드폰·이어폰 브랜드 누라 한국과 일본 론칭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양효정기자 작성일시19-04-18 09:15 기사승인19-04-18 09:30 조회282댓글0

뉴스 본문

현재 국내 소비자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영국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루악오디오’와 ‘레보’의 공식수입사인 ‘주식회사 델핀(이하 델핀)’이 ‘nura’와 함께 또 다른 도약을 시작한다.



델핀의 신승호 대표는 전 세계 최초로 사람마다 각각 다른 청력을 자동으로 측정하고 개인에 맞게 최적화된 사운드로 재생하는 헤드폰&이어폰 브랜드인 nura(이하 누라)의 한국 및 일본의 공식 수입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4월 18일 밝혔다.


호주 태생의 누라는 2016년 청각전문병원 의학박사 루크 캠벨과 퀄컴 엔지니어 출신의 드라간 페트로비치라는 각 분야의 전문가 두 사람이 의기 투합하여 설립한 브랜드로, 신기술의 독창성과 뛰어난 음질 등 그 가치를 인정받아 호주 킥스타터 역사상 가장 큰 크라우드 펀딩을 이루어내며 본격적인 양산이 시작되었다.


누라의 첫 모델인 ‘누라폰(Nuraphone)’을 공개하여 현재 전세계적으로 각종 미디어 매체와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으며 전세계의 소비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으며, 후속작으로 이어폰 모델들의 출시도 계획되어 있어 앞으로의 행보가 매우 기대되는 브랜드이다.



누라의 첫 제품인 누라폰은 Apt-X HD를 지원하는 블루투스 헤드폰으로 사용자의 청력을 자동으로 측정하고 그 청력에 맞는 최고의 음질을 재생할 뿐만 아니라 특허 받은 INOVA(인이어와 오버이어의 이중구조), CleanANC(클린 액티브노이즈캔슬링) 기술로 완벽한 차음성과 함께 어떠한 외부 환경에서도 오직 음악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오버이어의 이어컵은 기존의 다른 헤드폰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강력한 저역을 재생해 주어 음악에 더욱 깊이 몰입할 수 있고, 고성능의 마이크가 내장되어 있어 소셜 모드를 켜면 헤드폰 외부의 환경 소리도 매우 선명히 들을 수 있고, 매우 깨끗한 품질의 전화통화도 가능하다. 3시간 충전으로 약 20시간의 사용이 가능하고 다양한 케이블도 별매로 구입이 가능하여 유/무선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신승호 대표는 “지금까지 세상에 없었던 신기술의 누라를 한국과 일본의 헤드폰/이어폰 시장에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일본은 4월 24일, 한국은 5월 2일에 첫 론칭쇼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될 것이며, 이제는 소비자의 고유의 청력에 맞는 헤드폰/이어폰으로 더욱 뛰어난 음질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