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GfK, 2018년 전세계 가전 시장 트렌드 발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양효정기자 작성일시19-01-14 09:15 기사승인19-01-14 09:30 조회1,532댓글0

뉴스 본문

2018 가전제품 판매액 최초1조 유로 돌파.. 프리미엄 제품 수요 갈수록 커져

가전제품 판매액 상승세 이어갈 것… 2019년 1조 3백억 유로 달성 기대


2018년 기준 전세계 소비자 가전 연간 판매액이 1조 1백억 유로(약 1,297조원)를 달성해 역대 최고액을 세웠다. 이는 2017년 대비 4% 증가한 수치이다. 

 


2018 전세계 가전 품목별, 지역별 판매액 비교 (출처 GfK)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GfK는 위의 내용을 담은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그림1참고) 2018년 한 해 소비자 가전 판매 점유율이 통신가전(44%), 대형가전(17%), IT/사무용기기(16%), 영상/음향가전(15%), 소형가전(8%) 순이었다고 밝혔다.   


GfK 소비자 가전 담당 관계자 마커스 킥 (Markus Kick)은 “전세계적으로 가전제품 판매액이1조 유로를 넘어서는데 통신가전, 소형가전, 영상/음향 가전의 영향이 컸다”고 덧붙였다. 이어 “고가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가 갈수록 높아지면서 전체 소비자 가전 시장의 규모가 커졌고 2019년에는 판매액이 1.03조 유로 (약1,322조원)까지 치솟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만큼 가전 시장에 대한 수요가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 지난 한 해 통신가전의 인기는 다른 가전제품의 시장 규모를 압도할 정도로 강력했다. 스마트폰 1인 1대 시대인 요즘 관련 고가 제품이 다양하게 출시되면서, 지난해 판매액은 무려 4천 4백억 유로(약 565조원)에 이르렀다. 


반면, 냉장고, 오븐, 세탁기 등을 포함하는 대형가전의 매출은 2017년 같은 기간 대비 1% 감소하였으나, 1천 7백억 유로(약 218조원)를 넘어서며 꾸준히 사랑받는 품목 임을 입증했다. GfK는 2019년에도 소비자 편의에 맞춘 대형 가전이 출시되면서 판매액이 6%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상/음향가전도 판매액 1천530억 유로(약 196조원)로 집계됐다. 이용자들은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즐기는 데 편리한 50인치 이상의 프리미엄 TV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었다. 


국내외에서 큰 인기몰이를 한 무선청소기 외 공기청정기, 헤어 드라이기 등이 포함된 소형가전  판매액은 860억 유로(약110조원)를 넘어서며 꾸준한 판매 호조를 보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13%↑)에서 2017년 같은 기간 대비 가장 높은 판매 증가율을 보였다. 


이처럼 GfK는 2019년에도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관심과 판매가 증가하면서 작년보다 더 높은 수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8년 전세계 소비자 가전 판매액에 관한 자세한 연구 결과는 GfK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