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f35e3075db8503fc1510839fbf3a1d69_1541577
 

머신러닝과 인공지능으로 비즈니스 혁신 경쟁에서 승리하는 방안 제시 클라우데라, ‘클라우데라 세션 2018’ 행사 서울 개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양효정기자 작성일시18-11-08 14:43 기사승인18-11-08 15:00 조회469댓글0

뉴스 본문

데이터웨어하우징과 클라우드, 머신러닝, 인공지능(AI) 분야 빅데이터 분석 전문 컨퍼런스

데이터 중심 의사결정을 통한 국내외 빅데이터 활용 사례 및 미래 비즈니스 해결 방안 발표

클라우데라 공동창립자겸 CTO 아므르 아와달라 박사, CMO 믹 홀리슨 등 국내외 전문가 역대 최대 규모 초청,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키노트 및 세션 진행


클라우드에 최적화된 머신러닝 및 고급 분석을 위한 최신 플랫폼기업인 클라우데라(NYSE:CLDR, 한국지사장 강형준)는 국내외 빅데이터 전문가 및 파트너, 고객들을 초청해 ‘클라우데라 세션 2018(Cloudera Sessions 2018)’ 행사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클라우데라 세션은 데이터를 통해 불가능을 해결하기 위해, 클라우드, 애널리틱스, 머신러닝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한 비즈니스 혁신 및 현대화된 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대해 논의하고 미래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빅데이터 전문 컨퍼런스다. 


특히 이번 행사는  'THINK BIG. START SMART. ITERATE OFTEN.(원대한 사고와 스마트한 출발, 그리고 적극적인 활용)’을 주제로, 세계 일류 기업들이 데이터 중심 의사결정을 통해 어떻게 비즈니스를 혁신하고, 삶을 개선하며, 성과를 향상시켜 왔는지, 빅데이터 활용 전략 전반에 대한 실질적 내용을 제공한다. 클라우데라는 머신러닝(ML)과 인공지능(AI) 관련 국내외 최신 사례를 중심으로, 전 산업 분야에 걸친 다양한 세부 세션을 진행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클라우데라의 믹 홀리슨(Mick Hollison) 최고마케팅임원(CMO)은 행사 첫 기조 연설자로 나서, 데이터웨어하우징과 머신러닝 분야에서 최근 일고 있는 혁신 바람과 신규 사업 확장, 효율성 극대화, 예측 방식의 변화 등에 대해 언급하며, 데이터에서 인사이트를 찾고 인공지능으로 확장해가는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어 클라우데라 공동창립자 겸 최고기술경영자(CTO)인 아므르 아와달라(Amr Awadallah) 박사는 머신러닝, 인공지능의 산업 혁명 시대에 성공적인 비즈니스 결과를 만들기 위해 기업들에게 요구되는 요구되는 기술적 토대와 인공지능 산업화 플랫폼 관련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데이터 관리는 머신러닝 및 데이터 기반 자동화의 토대가 된다. 따라서 우리는 차세대 클라우드 기반 인공 지능 플랫폼의 설계에서 핵심 데이터 관리 DNA인 플랫폼 기술, 데이터 관리, 분산 시스템, 데이터웨어하우징에 대한 기술 스택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외 전문가들을 역대 최대 규모로 초청한 이번 행사를 통해 처음으로 방한한 클라우데라 인터내셔널 프로페셔널 서비스 부문 알렉산더 바트펠드(Alexander Bartfeld) 부사장은 “최근 많은 기업들이 방대한 데이터를 보유하게 됐으나, 이를 활용해 비즈니스 가치를 도출하는 것이 기존 업무 방식으로는 쉽지 않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최신 데이터 활용 방식을 채택해 고객 인사이트 및 제품 서비스 혁신을 이루고 비즈니스 위험 요소를 타개해 성공한 기업들의 선진 사례를 공유하고,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기업으로 전환하는 방법을 알아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총 5개 트랙으로 나뉜 오후 세션은 클라우데라 트랙 2개와 파트너 트랙 3개로 구성됐다. 


클라우데라 트랙에는 클라우데라 IoT/제조/모빌리티 산업 솔루션 부문장인 데이브 슈만 (Dave Shuman)과 Customer360/금융 서비스 산업 솔루션 부문장 스티븐 토트먼 (Steven Totman)이 주도하는 솔루션 브리핑 세션이 마련됐다. 금융서비스과 제조업에 특화된 국내 주요 고객을 대상으로 파트너와 공동솔루션을 발표하고 고객사례를 공유하는 세션으로, '제조업계의 디지털 혁신', '빅데이터와 머신러닝 자동화로 변화하는 금융업계' 등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파트너 트랙은 HPE 민병기 부장이 ‘HPE AI 전략, 포트폴리오 및 솔루션’을,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의 최태욱 부장이 ‘Pentaho를 이용한 Smart Factory 구축 사례’를, 굿모닝아이텍의 박근봉 상무가 ‘Bigdata Dake Lake 구축 사례’를 발표, 현업 종사자들의 실제 적용 사례로 많은 눈길을 끌었다.


한화생명 빅데이터팀 공순재 차장은 ‘빅데이터 분석환경을 위한 클라우데라 하둡 도입 사례’를 발표하며 “한화생명은 보유 데이터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활용해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전사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 빅데이터 기술 활용을 통한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했다. 이후 데이터 분석 영역 확대를 통한 빅데이터 분석 모델 개발을 통해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대고객 서비스 개선 및 마케팅, 예측 모델 정교화, 리스크 최소화, 신규 비즈니스 발굴 기회로 삼음으로써 업무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Zoomdata의 공동 창립자 겸 채널 부문 부사장인 러스 컨센티노(Russ Cosentino)가 ‘연결 사회의 분석’을 주제로 발표했고, Tuple Technologies의 창업자 겸 CEO인 안몰 모한(Anmol Mohan)이 ‘예측 AI를 이용한 행동경제학 구현’을, DataRobot의 홍운표 상무가 ‘데이터 분석의 새 트렌드, 대중화’에 대해 발표하는 등, 20여 명에 달하는 기업과 기관 소속 세계적 수준의 연사들이 직접 참여, 생생한 내용을 전달했다. 


클라우데라코리아 강형준 지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외에서 활발히 진행되는 클라우데라의 데이터 플랫폼 비즈니스 현황과 비전을 널리 공유할 수 있었다”면서, “국내에서도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한화생명 등 금융권과 함께 국내 대표 통신사인 LG유플러스도 고객사로 영입하며 지속 성장 중이며, 빅데이터 인재양성 프로그램인 BASE 파트너들도 확대되어 데이터 전문 인력 양성에도 일조하는 등 그 영역을 꾸준히 확장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 프로세스 구축 및 업무방식 체계화를 위해 ‘클라우데라 엔터프라이즈 분석 데이터베이스 에디션(Cloudera Enterprise Analytical Database Edition)’을 도입, 통합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구축 완료했다. 다양한 방식으로 수집되는 정형, 비정형 데이터를 빅데이터 플랫폼에 모아 데이터 레이크를 구성하고, 통합 정보 관리 및 분석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찾거나 의사결정을 하고, 추가 분석에 활용하는 것이 가능해진 것이다. 또한 기존 현황 파악 중심으로 활용하던 데이터를 과제별로 분류해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을 위해 적시에 활용하는 방식으로 개선함으로써, 다양한 고객들의 요구사항 수용과 서비스 만족도 제고, 신규 비즈니스 기회 발굴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 지난 2016년 시작된 빅데이터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인 ‘클라우데라 BASE(Big Analytics Skills Enablement) 이니셔티브’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대학, 기업, 트레이닝 파트너, 공공기관, 헤드헌팅 업체, IT 커뮤니티, 고객 등과 협력해 선순환적인 빅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하고 경제 활성화에 일조하고자 운영되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기존 협력 대학인 ‘고려대, 연세대, 숭실대, 가천대’ 외에 '상명대, 충북대'가 추가돼 총 6개 대학에서 운영 중이다. 특히 새로운 파트너로 국내 빅데이터 기술 인력 육성에 주력하고 있는 굿모닝아이텍이 참여해, 인턴쉽, 심화교육, 취업은 물론 실제 현장에서의 빅데이터 인력 활성화에 주도적으로 참여, BASE 프로그램의 주요 파트너로 활약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클라우데라 세션 2018 현장에서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클라우데라 케어(Cloudera Cares)’ 행사도 진행됐다. 클라우데라 케어는 직원 주도로 운영되는 자선조직으로, 현재까지 직원 근무시간 4천 시간 이상을 기부했으며 전 세계 20여 곳의 비영리조직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현장에 자전거를 비치, 관람객들이 직접 나서 1분 동안 달린 거리를 측정해 1Km당 1만원을 클라우데라가 기부하는 참여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모금된 금액으로 자전거를 구매해 보육시설에 기부하는 행사로 많은 참가자들이 참여해 뜻깊은 행사를 응원했다.


이번 행사에는 인텔, 굿모닝아이텍, HPE,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DataRobot, 데이터브릭, Tuple, SAS, 슈퍼솔루션, Zoomdata 등 10여 개 후원사가 참가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