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엔비디아, 차세대 로보틱스 개발 플랫폼 ‘젯슨 AGX 자비에’ 공급에 본격 나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양효정기자 작성일시18-09-14 11:18 기사승인18-09-14 11:30 조회904댓글0

뉴스 본문

화낙(FANUC), 고마쓰(Komatsu), 카와다(Kawada) 등 일본 선도기업들을 중심으로 도입 시작


AI 컴퓨팅 기술 분야의 선두주자인 엔비디아(CEO 젠슨 황)가 일본의 산업 및 제조업계 선도기업들이 젯슨 AGX 자비에(Jetson™ AGX Xavier™) 개발자 키트를 최초로 도입한다고 발표하며, 새로운 플랫폼 공급에 본격 나섰다.   


 

엔비디아 젯슨 AGX 자비에


엔비디아의 젠슨 황(Jensen Huang) CEO는 9월 13일부터 양일 간 일본에서 열리는 ‘GTC(GPU Technology Conference) 재팬 2018’에서, 화낙(FANUC), 고마쓰(Komatsu), 무사시 세이미츠(Musashi Seimitsu), 카와다 테크놀로지스(Kawada Technologies)를 포함한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차세대 오토노머스(Autonomous) 머신에 젯슨 AGX 자비에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엔비디아의 오토노머스 머신 담당 총괄 겸 부사장인 디푸 탈라(Deepu Talla)는 "일본은 공장 자동화부터 건설 및 제조에 이르는 수많은 산업 영역에 걸쳐 로보틱스 분야를 이끌고 있다. 이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일본의 주요 기업들이 젯슨 AGX 자비에를 채택함에 따라, 로보틱스의 새로운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AI 로보틱스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구축 용이

엔비디아 젯슨 AGX 자비에는 인공지능(AI) 기반 로봇에 대한 복잡하고 까다로운 요구사항을 충족하도록 설계됐다. 최대 32 TOPS(초당 테라 연산)의 성능을 지원하는 소형 컴퓨터 모듈로, 강력한 워크스테이션 보다 뛰어난 처리능력을 제공한다. 또한, 10W, 15W 및 30W 등 여러 운영모드를 통해 이전 제품보다 10배 이상 높은 에너지 효율을 자랑한다. 


이와 더불어, 젯슨 AGX 자비에는 최신 버전의 쿠다(CUDA®), cuDNN, 텐서RT(TensorRT™)등을 포함하는 엔비디아 젯팩(JetPack™) SDK를 통해 AI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배포를 위한 포괄적인 소프트웨어 스택을 지원한다. 이러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의 조합을 통해 기업과 개발자들이 차세대 지능형 시스템을 신속하게 개발하도록 돕는다.


기존의 산업용 및 제조용 로봇은 프로그래밍에 많은 비용이 드는 것은 물론, 고정적인 특정 작업만 수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로봇과 기타 장비들이 딥러닝과 AI를 통해 보다 유연하고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오토노머스 머신으로 진화하게 되면서 더 복잡하고 지능적인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기업들은 다양한 제품 라인에 따라 공장을 재구성하고 자동화함으로써, 변화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일본의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인 화낙(FANUC)의 전무이사 이나바 키요노리(Kiyonori Inaba)는 “AI와 딥러닝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공장 자동화를 최적화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엔비디아의 젯슨 AGX 자비에는 제조과정을 재구성해 이전보다 훨씬 지능적이고 효율적으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공장을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건설 기계 및 중장비 제조업체인 고마쓰(Komatsu)의 최고기술경영자(CTO) 이와모토 유이치(Yuichi Iwamoto)는 “우리는 그동안 젯슨 플랫폼의 일부만을 활용해 왔다. 이제 젯슨 AGX 자비에를 통해 오토노머스 기술이 적용된 건설 및 광산 장비를 개발함으로써, 안정성과 생산성을 한층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무사시 세이미츠(Musashi Seimitsu)의 CEO 오츠카 히로시(Hiroshi Otsuka)는 “젯슨 AGX 자비에의 컴퓨팅 능력을 통해 우리는 더 높은 속도와 정확성으로 고정밀 기계 부품의 점검을 자동화할 수 있게 됐다. AI를 이용한 자동 광학 검사는 고품질의 제품을 위해 매우 작은 결함까지도 찾아낼 수 있는 효율적인 방법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카와다 테크놀로지스(Kawada Technologies)의 대표 카와다 타다히로(Tadahiro Kawada)는 “소형 폼 팩터에서 높은 성능을 발휘하는 엔비디아의 젯슨 AGX 자비에는 시스템에 쉽게 설계하여 고난도의 작업을 처리하도록 한다. 로봇은 더 이상 단순한 장비가 아닌 인간과 함께 협업할 수 있는 파트너”라고 설명했다.


엔비디아 젯슨 AGX 자비에 개발자 키트는 현재 미화 2,499 달러에 구매가 가능하다. 엔비디아 개발자 프로그램의 회원들에게는 최초 구매 가격이 1,299 달러로 제공된다. GTC 재팬 2018의 참석자들은 일본 현지 유통업체인 료요(Ryoyo)를 통해 현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