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타이토스 CTO Jake. Kim, 아시아인 최초 블록체인·비트코인 컨퍼런스 연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양효정기자 작성일시18-04-13 13:08 기사승인18-04-13 13:30 조회3,842댓글0

뉴스 본문

항공권·숙박·쇼핑·레져·식당 등 One-Stop 인공지능형 예약 결제 플랫폼 기반

4월 말 프리세일 진행 예정, 9월 중 상장 예정



타이토스 CTO인 제이크 킴 (Jake Kim)은 4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블록체인&비트코인 컨퍼런스에 참석해 아시아인 최초로 주제 발표를 했다고 13일 밝혔다.


컨퍼런스에는 클라우디오 벡 포르쉐 기술 연구소 블록체인 및 인공지능 연구원, 르네 보스틱 IBM 신기술 연구 담당 부사장, 니나-루이자 쉴더 독일 블록체인 협회 위원 대변인 등 블록체인 관련 분야 권위자들이 스피커로 나섰으며, 클라이디오 벡 연구원 등은 타이토스의 발표가 끝난 후 찾아와 자신을 소개하며 토론을 제안하는 등 많은 관심을 끌었다.


이날 Jake. Kim은 연설을 통해 “타이토스와 연동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개발 중이다. 현재 여행 전문용 암호화폐를 모바일 앱에서도 구동이 가능하고, 여기에 인공지능 기능이 탑재된 ‘타이요’ 플랫폼까지 구현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세계 모든 사람들이 여행을 보다 쉽고, 재밌고, 안전하게 할 수 있다”고 타이토스를 개발한 목적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유저들이 타이토스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 실시간으로 여행 관광지, 호텔이나 명소, 식당 등 다양한 평가를 제공받을 수 있고, 여기에 여행 개개인의 취향에 맞춰 여행 코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최근 에스토니아에 본사를 둔 여행전문 암호화폐 기업 타이토스는 한국기업 코인토스(대표 양 기홍)와 2000만불 규모의 기술 및 플랫폼 제공을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따라서 향후 2년간 여행관련 산업에 관한 블록체인 시스템, 인공지능 시스템, 현지통화 결제 시스템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타이토스는 4월 30일 1차 프리세일을 진행할 예정이며, 9월 중 거래소 상장을 앞두고 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