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캐논, 2년 연속 잉크젯 시장 점유율 1위 달성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양효정기자 작성일시18-03-14 10:16 기사승인18-03-14 10:30 조회1,728댓글0

뉴스 본문

캐논, 잉크젯 시장 점유율 32.7%, 2016년 대비 2.6% 포인트 상승



롯데그룹과 캐논그룹의 합작회사인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대표이사 김천주)이 2년 연속 잉크젯 시장 1위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IT시장분석기관 IDC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캐논코리아가 잉크젯 시장 점유율 32.7%(출하량 기준)를 기록하며 업계 1위 타이틀을 다시 한 번 거머쥐었다. 2016년 대비 2.6%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캐논코리아가 잉크젯 시장 점유율 1위를 수성할 수 있었던 데에는 무한잉크젯 판매량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 2015년 11월부터 무한잉크젯 시장에 진출한 캐논의 G시리즈는 출시 이후 소비자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캐논코리아 G시리즈는 한 번 충전으로 흑백 6000장, 컬러 7000장까지 출력이 가능해 잉크 충전 주기를 대폭 늘린 것이 특징이다. 올해 2월에는 G시리즈 신제품 7종이 추가로 출시돼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무한잉크젯 라인업을 확대했다.


또한 가정용 포토프린터 시장에서 캐논 포토프린터의 인기가 높았다. 고품질의 사진을 출력하는 캐논 마미포토 시리즈가 아이를 키우는 육아맘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PIXMA TS8190, TS8195등 캐논 마미포토 시리즈는 신규 잉크를 채용하면서 컬러톤이 한층 개선했다. 또한, 유지비는 낮추면서 품질은 더욱 높인 캐논의 포토프린터는 가정에서도 사진관에서 뽑은 듯한 사진을 출력할 수 있다.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 박정우 마케팅부문장은 “2년 연속 잉크젯 시장 1위에 오른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이 자리를 계속해서 유지해야 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우수한 품질과 서비스가 뒷받침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캐논 잉크젯 라인업이 시장에서 호평을 이끌면서 지난 2017년 10월에는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 가정용 복합기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루는 등 판매뿐만 아니라 고객만족도에서도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