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웨스턴디지털, 콘텐츠 크리에이터 위한 외장형 드라이브 ‘G-드라이브 USB-C’ 공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문태환기자 기사승인17-04-18 12:30 조회4,228댓글0

뉴스 본문

 

- 콘텐츠 제작 환경에 최적화된 설계 및 USB 3.1 Gen 1 인터페이스로 전송 속도 극대화

- 4TB~10TB의 대용량 저장 공간과 함께 최대 45W 출력 충전 기능 탑재 등 편의성 향상

 

 

토리지 솔루션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기업 웨스턴디지털(스티브 밀리건 CEO)은 사진, 영상 등 콘텐츠 제작 환경에 최적화된 G-테크놀로지(G-Technology) 브랜드의 신제품 외장형 드라이브 ‘G-드라이브(G-DRIVE) USB-C’의 출시를 발표했다.

 


G-드라이브 USB-C는 차세대 맥(Mac) 및 윈도우 시스템을 지원하는 USB-C 커넥터 기반의 USB 3.1 Gen 1 인터페이스로 전송 속도를 극대화한 최대 10TB 용량의 외장형 데스크톱 드라이브다. HD 비디오, 사진, 음악 등 각종 콘텐츠 제작 작업에 필요한 넉넉한 저장 공간과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데 최적화된 설계로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비롯한 대용량 멀티미디어를 다루는 직업군에게 특히 유용하다.

 

G-드라이브 USB-C는 방열 기능을 갖춘 세련된 디자인의 알루미늄 외장재의 드라이브로 성능과 온도를 최적으로 유지한다. 또한 USB-C 포트를 통해 별도의 충전기 없이 최대 45W(와트) 출력으로 최신 맥북(MacBook) 또는 맥북 프로(MacBook Pro) 등의 외부 기기의 충전에도 용이하다.

 

특히 맥 사용자는 G-드라이브 USB-C의 플러그앤플레이 기능을 통해 별도의 드라이버 없이 시스템에 연결하는 즉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애플 타임 머신(Apple Time Machine) 백업 소프트웨어의 모든 기능을 사용해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도 가능하다. 더불어, 간단한 포맷으로 윈도우 기반 PC와도 호환된다.

 

이 밖에도 G-드라이브 USB-C는 제품 본체 외 USB-C to USB-C 케이블, USB-C to USB-A 케이블 등을 함께 제공한다. 호환되는 인터페이스로는 썬더볼트 3(Thunderbolt 3), USB 3.1 Gen 1, USB 3.0 및 USB 2.0 등이 있다.

 


웨스턴디지털의 어드밴스드 테크놀로지 부문 부사장 마크 윌리엄스(Mike Williams)는 "G-드라이브는 전문적인 용도의 고용량, 고품질 스토리지 솔루션을 찾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에게 최적화된 제품"이라며, "특히 USB-C 포트를 새롭게 탑재한 이번 신제품은 최신 시스템에서의 원활한 작업은 물론, USB 전원 공급 기능을 통해 간편하게 외부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등 편의성을 높였다"고 전했다.

 

G-드라이브 USB-C는 4TB, 8TB, 10TB 총 세 가지 용량으로 구성된다. 생산자권장가격(MSRP)은 용량에 따라 4TB는 23만원, 8TB는 40만 2,500원, 10TB는 51만 7,500원이다. 3년의 제한 보증이 제공되며, G-테크놀로지 공식 유통업체를 통해 17년 2분기 중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G-테크놀로지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g-technology.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