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카테고리

제닉스가 만든 스마트폰용 트윈 드라이버 탑재 인 이어폰, 타이탄 (TITAN) 이어폰

양효정기자

조회7,502회 댓글0건 작성일

게이밍 기어 명가 제닉스가 만든 트윈 드라이버 인이어 이어폰 타이탄 

 

기존 게이밍 기어 업체라는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하기 위한 노력을 꾸준하게 노력해 온 제닉스의 노력은 최근 리그 오브 레젠드의 정식 게임대회의 후원사에 이름을 올리는 등 대외적인 홍보 부분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제닉스에서 이번 달에 상당히 재미있는 제품을 출시하였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위한 인-이어 이어폰이라니 ...  오늘 브레인박스에서 소개할 제닉스의 키보드, 마우스 라인업에 새롭게 합류한 타이탄 인-이어 이어폰이다.  이 제품이 어떤 특징을 갖고 있는지 간단한 리뷰를 통해 알아보도록 하자.  

 




이 제품의 판매 가격은 현재 3만원 대 말로 인-이어 이어폰 치고는 비싼 가격으로 판매가 되고 있지만 포함되어 있는 내용물들은 정말이지 알차다.  가장 크게 눈에 띄이는 것은 기본적으로 자신의 귀에 알 맞는 피트감을 주기 위해 총 7 쌍의 이어팁을 제공한다는 점인데, 그 중에서 메모리폼으로 만들어진 이어팁은 2쌍이다.  이 정도의 광범위한 이어팁의 제공으로 구매자들은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최적의 피트감을 맞출 수 있다.   그 외에 제품을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한 별도의 포지를 제공하며 제품의 설명서와 보증서도 포함한다.  제품의 보증 기간은 구매일로 부터 1년이다. 




타이탄 인-이어 이어폰은 3.5 파이 기반의 스마트폰 그리고 PC, 노트북, 태블릿 등 연결이 가능한데, 케이블의 중간에 마이크와 하나의 리모트 컨트롤 버튼을 갖고 있어 음악의 재생 및 정지 그리고 통화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하지만 아쉽게도 볼륨을 조절할 수 있는 버튼은 없다.   사용된 케이블은 씨-쓰루 타입의 케이블을 사용했는데 제닉스의 이야기로는 인장력, 구부림, 정격전압 등의 다양한 테스트를 거친 높은 품질의 제품이라고 한다.  이 케이블의 총 길이는 1.2 m 이다. 




대 부분의 저가 이어폰은 하나의 드라이버 유닛을 통해 전체 영역을 소화하기 때문에 저음, 중음, 고음이 뭉쳐 흔히 이야기 하는 음질의 해상력이 떨어진다.  하지만 타이탄 인-이어 이어폰은 태생적으로 2개의 6mm  드라이버 유닛을 탑재하여 하나의 드라이버 유닛에 비해 상대적으로 풍부하고 해상력이 좋은 음질을 제공한다.  또한 높은 차폐력을 갖고 있는 디자인 형태로 보다 손실이 적은 음질을 낸다. 


 

 

 

폭넒은 확장성을 가진 타이탄 이어폰

 

앞서 설명을 했다 시피 이 이어폰은 슈어 등의 하이엔드 이어폰이 갖고 있는 케이블과 이어폰 유닛이 분리가 되는 탈부착형 인-이어 이어폰이다. 


 

이와 같이 이어폰 부분과 케이블 부분이 분리가 되면 추후에 보다 성능이 좋은 LC-OFC (무산소 동선) 등의 제품들이 추가가 된다면 보다 좋은 음질을 느낄 수 있을 듯 하다.  현재 제닉스의 홈페이지에서는 타이언 인-이어 이어폰을 위한 별도의 케이블을 팔고 있으며 무선의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블루투스 모듈의 경우도 4월 부터 제닉스의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 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 제품을 구입하실 분들이라면 이런 추후 판매될 업데이트 킷을 참고하면 좋을 듯 하다. 

 

 

 

저렴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게임 및 스마트폰 용 인이어 이어폰

 

현재 제닉스에서는 이 제품의 출시 기념으로 일반 PC에서 타이탄을 사용할 수 있는 Y-케이블을 무료로 주는 행사를 하고 있다.  꼬임이 없는 칼국수 케이블을 적용한 이 케이블은 PC의 사운 출력와 마이크 출력을 하나로 만드는 케이블로 이 케이블로 PC와 타이탄 인-이어 이어폰을 연결하면 게이밍 기어 헤드셋과 같이 사용이 가능하다. 

 

오늘은 간단하게 제닉스에서 만든 인-이어 타이탄에 대해서 알아봤다.  게이밍 기어를 주력으로 만든 제닉스 이다 보니 상당히 게이머들의 눈높이에서 제품이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꼼꼼하게 상품 기획이 되어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으며 추후 블루투스 모듈을 통해 업데이트 하게 되면 PC 기반의 게임에서도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에 무선 블루투스로 연결되어 핸드 프리까지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제품으로 보인다.  

 

그리고 음질을 위한 2개의 6mm 드라이버를 쓴 것도 눈 길을 끈다. 기존의 이어폰 과는 확연히 다른 기능성과 음질을 지닌 타이탄 인-이어 한번 즈음 구매해볼만한 제품이라고 평하고 싶다.


 

추천 0 비추천 0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comment(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