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파나소닉, <모네, 빛을 그리다展> 시즌2로 국내 컨버전스 아트 시장을 이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김지은기자 작성일시17-09-06 09:43 기사승인17-09-06 10:00 조회1,094댓글0

뉴스 본문

파나소닉코리아, 지속적인 컨버전스아트 지원으로 문화예술 발전 및 활성화에 기여

광명동굴, 독바위, 코엑스 미디어파샤드의 성공적 개최에 이은 ‘모네 빛을 그리다’ 전시회 진행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맑은 하늘과 선선한 가을날씨가 다가온 지금, 파나소닉코리아에서 가을 소풍으로 가기 좋은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파나소닉코리아(대표 노운하)는 지난 <반고흐 10년의 기록展>을 시작으로 7월부터 본다빈치 뮤지엄에서 개최하고 있는 <모네, 빛을 그리다展> 시즌2를 통해 지속적인 컨버전스아트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컨버전스아트는 명화를 최첨단 영상 기술과 결합하여 움직이는 영상으로 구현한 전시이다.


 

파나소닉코리아에서 지원하는 [모네, 빛을 그리다展 시즌2]


이번 전시는 모네의 명화를 영상으로 구현하는 만큼 고성능 프로젝터인 파나소닉 레이저프로젝터 RZ-970을 통해 전시하고 있다. RZ-970은 듀얼 레이저 광학 엔진이 탑재되어 안정적인 운용이 가능하고 10,400루멘의 밝기와 WUXGA급의 해상도를 자랑하는 파나소닉 레이저프로젝터 RZ-970은 전시회와 같은 선명한 영상이 필요한 환경에 최적화된 프리미엄 장비로 생생한 생동감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과거 파나소닉코리아는 광명시에서 운영하는 광명동굴 예술의 전당 암벽면을 활용한 프로젝션 맵핑 기술을 통해 다양한 영상쇼를 상영했고, 양주 독바위에 프로젝터를 설치해 자연을 스크린 삼아 4계절을 표현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자연경관을 활용한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외부 미디어파사드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코엑스의 한국형 타임스퀘어 조성을 위해 국내 미디어파사드 및 컨버전스 아트 분야를 주도하는 파나소닉코리아는 코엑스와 함께 도심 속 초대형 미디어파사드를 계획하여, 투사 면적이 60M에 이르는 초대형 옥외 미디어파사드 프로젝트를 완벽하게 수행한 만큼, 이번 <모네, 빛을 그리다> 전시회에서도 고품질의 영상을 지원하고 있다.


 

파나소닉코리아와 코엑스가 진행한 코엑스 초대형 미디어파사드를 시연하고 있다.

 


파나소닉코리아가 양주 독바위에서 자연을 배경으로 미디어파사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파나소닉코리아 김동현팀장은 “<모네, 빛을 그리다 展> 시즌1에 이어 다양한 융합예술작품을 선보이던 ‘콜라주플러스’와 함께 시즌2를 저희 파나소닉 프로젝터로 여러 대중들 앞에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파나소닉은 지역사회에 공헌하고자 늘 노력하는 기업으로 미술, 음악 등 다양한 문화발전 및 활성화에 기여하는 활동을 더욱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나소닉코리아는 문화예술부문에서도 다양한 진흥 사업을 지원하는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사랑정원예술제, 부산국제광고제, 아시아모델페스티벌 등 다양한 문화활동에 메인 스폰서로 참여하고 있음은 물론, 2018 평창올림픽의 스폰서로서 대한민국 스포츠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